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이야기 사는 이야기 포토뉴스
[사는 이야기] 헐크 이만수감독의 야구인생, 인생은 한상훈처럼
  • 전.SK 야구감독 이만수
  • 승인 2019.02.28 00:09
  • 수정 2019.02.28 09:13
  • 댓글 0

<인생은 한상훈처럼>

이만수(만 60세)감독이 전 한화 이글스 내야수 한상훈 만나. 그는 2015년 시즌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고 지금은 HBC 유소년 야구팀 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현역 시절에 보여 주었던 성실함과 바른 생활은 지도자가 된 지금도 그대로 지켜나가고 있는데요. 이러한 한 감독의 모습은 앞으로 그가 지도자 생활을 함에 있어서 더 귀하게 쓰임 받고 인정받을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입니다.

프로팀과 엘리트 야구팀에서 지도자 제의를 많이 받고 있는 한상훈 감독.

하지만 본인이 뜻하는 바가 있어 모든 제의를 뿌리치고 현재 자신이 창단한 HBC 유소년 야구단을 이끌고 있습니다. 조금 더 편하고 지도자로서 탄탄대로를 갈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에도 한상훈은 그 길로 선뜻 가지 않았습니다. 저에게는 까마득한 후배이지만 지도자로서 그에게서 훌륭하고 본받을 점이 너무나 많네요.

프로 출신 중 수많은 유소년 지도자들이 있지만 한상훈 감독처럼 심지가 굳고 사명감을 가진 지도자를 찾아보기도 쉽지 않습니다. 이런 젊은 지도자들이 흔들리지 않고 올바르게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사명인 것 같습니다.

어린 선수들의 눈 높이에 맞게 신중하면서도 알기 쉽게 야구를 지도하는 한상훈 감독은 앞으로 대한민국 야구계를 이끌어 갈 훌륭한 지도자로 성장할 것이 분명합니다. 한상훈 감독처럼 심지가 굳고 뿌리가 깊은 후배들이 더 아름답고 멋지게 대한민국 유소년 야구계의 풀뿌리 역할을 해주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소망해 봅니다.

제공: 전.SK 야구감독 이만수

전.SK 야구감독 이만수  onlinenews@nate.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SK 야구감독 이만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