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보건의료 담당자, 녹십자 오창공장 방문
상태바
중남미 보건의료 담당자, 녹십자 오창공장 방문
  • 이민기
  • 승인 2016.04.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녹십자

[뉴스프리존=이민기 기자]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20일 중남미 주요 국가의 보건의료 담당자들이 최첨단 혈액제제 및 유전자 재조합 생산시설인 녹십자 오창공장을 방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보건복지부가 외교부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동으로 중남미 국가의 제약.의료기기 인허가 담당자를 초청해 우리나라의 보건의료제도의 이해와 함께 내 제약기업의 높은 기술수준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한 ‘K-Pharma Academy’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날 브라질, 멕시코, 칠레, 페루, 우루과이, 과테말라, 니카라과, 파나마 등 8개국 보건부, 인허가기관 및 구매기관 담당자 12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녹십자 오창공장의 최첨단 생산시설을 둘러보면서 글로벌 수준의 녹십자 제품과 생산기술에 대한 이해와 친밀도를 높였다.

녹십자의 오창공장은 연간 70만 리터에 달하는 혈장처리능력을 갖춰 국내는 물론 아시아 최대규모의 혈액분획제제 생산능력을 자랑한다. 대표적인 생산품목으로는 알부민과 면역글로불린으로 대표되는 혈액분획제제와 혈우병 치료제, 헌터증후군 치료제와 같은 유전자 재조합 의약품 등이 있다.

오창공장은 이같은 최첨단 바이오의약품 생산라인 외에도 최첨단 물류센터를 갖추고 있어 생산 및 물류 비용 절감효과까지 얻고 있다. 이를 통해 녹십자의 글로벌 시장 진출의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중남미 지역은 보건의료분야의 신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이 향후 녹십자와 중남미 국가들과의 교류 및 수출 확대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을 계기로 한국 식약처와 멕시코 연방보건안전위원회(COFEPRIS) 간 ‘의약품 GMP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 멕시코에 진출하는 한국 제약기업의 인허가 부담을 경감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정부와 관련부처는 ‘바이오헬스 7대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