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선시대로 돌아간 심청골 곡성中 유생 입학식
상태바
조선시대로 돌아간 심청골 곡성中 유생 입학식
“온마을이 함께하는 인성교육” 눈길 끈 곡성중학교 ‘속수례’
  • 이동구 선임기자
  • 승인 2019.03.0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곡성중학교(교장 김성희)가 지난 4일 조선시대 입학례인 ‘속수례(束脩禮)’를 접목한 2019학년도 이색 입학식 장면 [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뉴스프리존,곡성=이동구 선임기자] 전남 곡성중학교(교장 김성희)가 지난 4일 오후 2시, 조선시대 입학례인 ‘속수례(束脩禮)’를 접목한 2019학년도 이색 입학식을 가졌다.

곡성중학교는 올해 처음으로 곡성향교, 곡성문화원과 연계해 ‘온마을이 함께하는 심청골 인성교육’의 하나로 속수례 입학식을 기획했다.

속수례는 성균관에 입학하는 왕세자도 엄격히 지켰을 만큼 평생 스승으로 모시고 가르침을 받고자 하는 겸손한 마음가짐을 예로 표시하는 행사로서 신입생 70명과 교원의 첫 만남은 이를 접목해 엄숙하게 이뤄졌다.

이날 신입생들은 유건, 도포를 입고 스승을 처음 만날 때 존경의 뜻을 표하던 ‘속수례’ 의식을 행했다.

신입생은 화합과 조화로운 새 출발을 기원하는 청사초롱을 든 재학생의 안내를 받아 레드카펫 위로 입장했고, 신입생 대표는 세 차례에 걸쳐 스승께 학업을 간청했다.

속수지례를 올려 수학을 허락받고 전인적 인성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것을 맹세한 신입생들은 스승과 첫 수업을 했다. 논어와 효경의 한 구절을 대표스승의 선창에 따라 일제히 낭독하고 그 의미를 되새겼다. 이어 새내기를 환영하는 재학생 대표 세로토닌드럼클럽의 모듬북 공연, 동악학생오케스트라의 웅장한 합주가 펼쳐졌다.

김성희 교장은 “옛 선조들은 모든 가르침이 예(禮)에서 시작된다고 여겼다.”면서 “교사는 학생을 사랑하고, 학생은 교사에게 열심히 배우겠다는 다짐의 시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전통 입학식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곡성중학교(교장 김성희)가 지난 4일 조선시대 입학례인 ‘속수례(束脩禮)’를 접목한 2019학년도 이색 입학식 장면 [사진제공=전남도교육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