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공동체 활성화사업 본격 착수
상태바
전주시,공동체 활성화사업 본격 착수
72개 공동체 활성화사업 및 원도심 마을계획 사업 9개동 최종 선정
  • 김필수 기자
  • 승인 2019.03.07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 기자] 전북 전주시가 이웃 간 정이 사라지고 있는 마을 공동체를 회복시켜 활기를 불어넣는 2019년도 공동체 활성화사업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전주시는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구성한 공동체 활동을 단계별로 지원해 지속가능한 공동체로 육성하는 ‘2019 온두레·아파트 공동체 사업’과 ‘2019 원도심 마을계획 사업’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5일 전주시 마을공동체활성화 위원회를 열고 올해 공동체 활성화사업에 참여할 61개 온두레공동체와 11개 아파트공동체, 원도심 마을계획 사업 9개동을 최종 선정했다.

온두레공동체의 경우, 시는 공동체성과 사업의 실현가능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1단계인 디딤단계 공동체를 선정했다.

또, 2단계인 이음단계는 공동체 확장시 수익모델 개발 가능성, 완성단계인 희망단계는 향후 마을기업이나 협동조합으로 발전 가능성에 대한 명확한 비전 제시 등에 주안점을 두고 각각 선정했다.

특히, 디딤단계를 수료한 공동체들이 참여하는 이음단계의 경우 30개 공동체가 신청해 3:1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희망단계도 신청한 12개 공동체 중 5개 공동체가 선정되는 등 참여열기가 높아 우수한 공동체를 육성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시는 아파트 공동체는 구성원의 자율적 참여 의지와 아파트 내부 유휴공간을 활용한 주민들간 자주 만나 소통을 강화하는 사업을 우선 선발했다.

이와 함께, 시는 주민 주도의 마을계획 수립과 실행을 통해 원도심에 활기를 불어넣는 원도심 마을계획 사업은 일회성 사업이 아닌 지속성과 확장성을 가지고 있는지의 여부와 구성원들의 다양한 참여와 역할 등에 대한 부분을 확인하고 지속가능한 공동체로 성장할 수 있는 마을을 사업대상으로 선정했다.

전주시는 선정된 공동체들의 성장을 위해 사업비와 함께 맞춤형 교육과 1:1 컨설팅을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공유회와 총회, 포럼 등 공동체간 만남과 활동의 장을 꾸준히 제공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성원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올해 선정된 공동체에 대해 맞춤형 교육 및 1:1 컨설팅을 집중적으로 실시하여 공동체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며, 특히 희망단계 공동체에 대해서는 협동조합․마을기업․사회적기업 등 법인 설립 과정에 대한 컨설팅을 강화하여 더 많은 공동체가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는 오는 8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올해 공동체 활성화사업에 선정된 공동체 대표 및 회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