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카톡 전문 공개할 것” 소속사 강경 입장
상태바
“클라라 카톡 전문 공개할 것” 소속사 강경 입장
  • 인사이트
  • 승인 2015.01.16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클라라가 소속사를 상대로 계약 무효 소송을 낸 가운데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
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후 폴라리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논란의 중심인 클라라와 소속사 회장
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전문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클라라 측이 전속계약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실질적인
전속계약임을 입증하는 '독점적 에이전시 계약 전문'을 함께 공개할 것을 전했다.

 

폴라리스는 "다만 해당 내용을 공개할 경우 계약상의 비밀유지의무 또는 클라라 측
의 명예훼손 등 문제가 될 여지가 있으므로 이와 관련 클라라의 동의를 구한다"고 덧
붙였다.

 

한편 클라라는 앞서 폴라리스의 이모 회장이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문자메세지를
수차례 보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폴라리스 측은 "클라라가 제시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명예를 중요
시하는 소속사 회장의 가치관을 알고 악용한 협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하 폴라리스의 입장 전문이다.

 

지난해 전속계약 이후 클라라가 중대한 계약위반행위를 반복되는 것에 시정을 요청
하였으나 응하지 않아 수차례에 걸쳐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전속계약을 해지해 달라고 요청해왔으나 들어주지 않자 성적수치심 등을 문제 삼아
협박하더니 뻔뻔하게 소송까지 제기했다. 소속사 측에서 먼저 형사고소를 하자 클라
라가 민사소송(계약관계부존재확인)을 해왔다.

 

클라라는 이미 고소를 당해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았으며 아버지 이승규씨도 공범
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만약 클라라 측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형사고소를 진행하는 게 상식인데 무고죄 등이
문제될 수 있으니까 민사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성적수치심을 느꼈다면서 제시한 내용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명예를 중요시하는
소속사 회장의 가치관을 알고 이를 악용한 협박이다.
 

 

이번 형사고소에 앞서 클라라의 계속되는 계약위반행위에 대하여 소속사측이 최종
적으로 클라라의 계약이행을 요청하며 불이행시 위약금을 청구하겠다고 내용증명을
보내자 클라라는 성적수치심을 느꼈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해줄 것을 요청하며 만
약 불응하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내용증명을 보내왔다.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협박한 사실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클라라에게 말하자
클라라는 소속사를 찾아와 성적수치심 유발관련 내용 등은 모두사실이 아니고 계약
을 해지하기 위해 꾸며낸 것이라고 눈물로 용서를 구했었다.

 

클라라의 미래와 연예활동을 진심으로 걱정하여 언론에 밝히지 않은 채 클라라가 정
식으로 사과를 하고 정상적으로 소속사와 활동을 해줄 것을 기대하였으나 민사소송
까지 제기하고 그 소송내용이 알려져 유감스럽고 회사의 이미지와 다른 소속연예인
들의 보호를 위해 진실을 밝힐 수밖에 없게 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