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보도자료
세종대, 물리천문학 분야 '2019 QS 세계대학평가'서 국내 8위
  • 모태은 기자
  • 승인 2019.03.13 10:13
  • 수정 2019.03.13 10:13
  • 댓글 0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물리천문학 분야가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ds)가 발표한‘2019 QS 세계대학평가 학과별 순위’에서 국내 8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종대 물리천문학과의 우수성은 현재 진행 중인 국제프로젝트에서도 알 수 있다. 2016년 8월에는 미국 국립천문대 산하 WIYN observatory와 공식 협정을 맺었다. 물리천문학과 김세용 교수와 김현수 교수는 각각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형실험인 ALICE와 CMS 등에 참여하고 있다. 2014년에는 국내 대학 최초로 슬론 디지털 우주관측(Sloan Digital Sky Survey, SDSS)의 준회원으로 등록됐다. 이 과정에서 SDSS 회원인 로시(Graziano Rossi) 교수의 공이 컸다.

슬론 디지털 우주 관측(SDSS)은 역대 최대 규모의 우주 지도를 제작하는 등 지구에서 보이는 우주를 측량하여 3차원 지도를 구축하는 세계적인 천문 프로젝트다. 최근 세종대 물리천문학과가 이탈리아 트리에스테 국제과학대학원(Scuola Internazionale Superiore di Studi Avanzati, SISSA)과 인적‧학술교류 MOU 체결로, SISSA의 인턴십 참여 및 박사과정 진학이 한결 수월해졌다. 특히 이탈리아 트리에스테 국제과학대학원은 물리천문학, 신경과학, 수학 분야에 있어 명문 국제과학대학원이다.

또한, 그래핀 연구의 선두주자인 홍석륜 교수는 지난해 12월에 미국 텍사스 대학교의 Texas Photonics Center와 공동으로 GRI-TPC 국제공동연구센터를 설립했다. 홍교수가 설립한 '세종대 그래핀 연구소'는 2차원 소재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집단연구사업과 해외우수연구기관유치사업에 선정되어 고급 연구 인력 배양에 힘쓰고 있다.

물리천문학과에서는 ‘디스플레이 광학’, ‘반도체 물리학’ 등의 과목을 통해 핵심 산업분야와 관련한 내용을 배울 수 있다. 또한 전문성을 갖춘 인재양성을 목표로 하는 특성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학생이 일대일로 지도 받는 일명 도제식 교육인 ‘자기주도 전공 설계’수업을 3학년 2학기와 4학년 1학기에 진행한다.

콜로퀴엄과 학술제, 별밤 축제도 매년 개최되는 등 재학생과 졸업생이 교류를 통해 많은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돕는다.

서순애 물리천문학과장은 “물리학과 천문학 과목들을 전공 필수 과목으로 지정했다. 기초적인 천문학을 이해하고 있는 물리학도와 물리학 기본이 탄탄한 천문학도를 키우는 세종대만의 차별화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태은 기자  mo583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