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李총리 "승리·정준영 사건, 유흥업소-마약범죄, 전국으로 수사 확대하라"
상태바
李총리 "승리·정준영 사건, 유흥업소-마약범죄, 전국으로 수사 확대하라"
  • 임병용 기자
  • 승인 2019.03.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승리-정준영 단톡방 파동과 관련, "경찰은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인격을 말살하는 반인륜적 범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제7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이제까지의 수사에서 드러난 것처럼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다.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하는 등 반인륜적 범죄마저 버젓이 저질러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시 한번 강남 유흥업소 이 총리는 특히 "경찰의 유착 의혹은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에 수사결과가 응답해야 한다"며 비리 연루 현역 경찰들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지시했다.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한 가운데 이 총리는 "이번 사건뿐 아니라 폐쇄적으로 운영되는 유흥업소나 특정계층의 마약범죄 등 일탈에 대해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해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국세청 등 관계기관도 유사한 유흥업소 등이 적법하게 세금을 내고 정상적으로 운영하는지 철저히 점검하라"며 유흥업소 등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지시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5일 국무회의에서도 이와 관련해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