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부산시, 저소득주민 대상 맞춤형 지원 생활 안정 계획 발표
상태바
부산시, 저소득주민 대상 맞춤형 지원 생활 안정 계획 발표
  • 김수만 기자
  • 승인 2019.03.1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부산=김수만 기자] 부산시는 저소득주민 대상 맞춤형 지원으로 생활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시민 누구나 행복한 복지 건강 도시 부산’ 비전을 실현으로 4개 사업에 총 1조 5,705억 원(국비, 구. 군비 등 포함)을 투입하는 '2019년 생활 보장사업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 사업별 세부 내용으로 첫째,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를 운영하여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생계 의료급여 등 맞춤형 급여를 지원하는 한편, 치매 노인 등 의사무능력자에 대한 급여 관리, 보장 비용 징수, 의료급여수급자 사례관리 사업 등을 추진하여 복지재정 건전화 및 부정수급 예방에 나선다. 

올해부터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완화되어 중증장애인 또는 노인이 부양의무자 가구에 있으면 해당 가구의 기준만 충족되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고, 기준 중위소득 인상에 따라 지급액도 ‘18년보다 2.09% 인상된 월 최대 1,384천원(4인 가구 기준)을 지원한다.

둘째,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는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기초생활 보장 지원을 받지 못하는 부산지역 비수급 빈곤층에게 최저생계 유지비 등을 지원하는 부산시 자체 사업으로, 2016년 10월부터 최초 시행한 이래 현재까지 총 3,002가구에 6,479백만원을 지원하여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는 지원금은 ‘18년 대비 2.09% 인상되어 월 최대 553천원(4인 가구 기준)을 지원하며 총 예산은 35억 원 수준이다.

셋째, 시비 특별지원사업은 저소득층 가구의 생활 안정과 학업 장려를 도모하기 위해 만든 부산시 자체 사업으로, 올해 총 32억 원을 들여 저소득가구 중·고교생 8,000여 명에게 1인당 연 30만 원 교통비를 지원하고, 겨울철 난방 취약계층 4,500가구에 연 10만 원 월동대책비와 고등학생과 대학생 250명에게 각각 1백만 원, 2백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넷째, 긴급지원사업은 올해 경기침체에 따른 위기 가구를 보호하기 위해 상반기 한시적으로 확대 운영되며 복지 사각지대 대상자를 수시 발굴 지원한다. 또한 재산 기준을 애초 1억3천5백만 원에서 1억8천8백만 원 이하로 상향 조정하여 현실화하고, 선지원·지원 연장 등을 심의하는 긴급지원심의위원회를 월 1회 이상 개최하여 위기 가구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