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포토뉴스
소상공인의 경영안정돕는다.. 소기업.소상공인 900억 대출지원대전시 5개 은행 60억출현~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3.14 15:32
  • 수정 2019.03.14 23:35
  • 댓글 0

[뉴스프리존, 대전= 진홍식 기자]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이 5개 금융기관과 대전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14일 오후 2시 30분 시청 응접실에서 5개 금융기관(KEB하나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전북은행)과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을 위한 900억 원의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5개 금융기관은 신용보증 재원으로 60억 원(KEB하나은행 31억 원, 우리은행 10억 원, 국민은행 8억 원, 신한은행 6억 원, 전북은행 5억 원)을 특별 출연키로 했다.

대전신용보증재단은 소기업․소상공인에게 900억 원(특별출연금액의 15배수)의 신용보증을 확대 지원하기로 했다.

대전신용보증재단이 보증심사 완화 및 보증요율(연 0.9% 고정)대하기로 해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들은 유리한 조건으로 원활하게 금융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대전시는 소상공인의 경영개선자금 대출에 대해 2.0%(특별지원 3%) 이차보전금을 지원하며, 또한 이차보전 대상자 중 대전신용보증재단 보증서부 대출 시 2년 치 보증 수수료 25%를 지원한다.이번 협약에 따른 900억 원 대출지원 효과*는 부가가치유발 701억 원, 생산유발 1,682억 원, 취업유발 2,114명, 고용유발 1,052명으로 예상된다.

진홍식 기자  sshjrc@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