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황교안, 김학의 '별장 성접대' 수사 외압 안했다 강조
상태바
황교안, 김학의 '별장 성접대' 수사 외압 안했다 강조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03.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동영상 의혹 사건에 대해 "당시 검증결과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국립 3·15민주묘지 참배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법무부장관 시절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수사를 무마한 게 아니냐는 야당들의 의혹 제기에 외압이나 관여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2103년 당시 법무부장관으로 김학의 전 차관과 함께 임명됐다.

황 대표와 김 전 차관은 경기고와 사법연수원 1년 선후배 사이로, 2013년 3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무 장관과 차관으로 각각 임명됐다.

김 전 차관은 성접대 동영상 의혹으로 임명된지 불과 1주일도 안돼 사퇴했고 경찰은 약 5개월 간 수사를 통해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이 김 전 차관과 동일 인물이라는 의견과 함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이 이를 무혐의 처분했고 당시 대형 사건 등에 대한 수사 결과가 대검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에 보고되는 게 관행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당시 법무부장관인 황교안 대표가 무관치 않다는 시선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