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장자연·김학의 특검 언급한 더민주,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겨냥
상태바
장자연·김학의 특검 언급한 더민주, ‘김학의 직속상관’ 황교안 겨냥
  • 고승은 기자
  • 승인 2019.03.1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 前차관 성폭력 사건 및 故 장자연씨 사건은 명백한 권력형 성범죄이다. 대검찰청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연장뿐만 아니라 수사당국의 재수사가 불가피하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차원의 특검 및 국정조사 도입도 검토해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나가겠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집단강간’ 사건과 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특검·국정조사를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김학의 집단강간 사건과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김학의 집단강간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조직적 은폐 또는 축소로 무혐의 처분을 한게 아니냐는 국민적 공분과 의혹을 불러으키고 있다.”고 꾸짖었다. 경찰이 기소하고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는데, 최근 민갑룡 경찰청장은 "영상에서 김학의 얼굴을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홍 대변인은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해선 “동료배우(윤지오 씨)가 국회의원과 언론인의 실명을 검찰에서 밝혔고, 대검찰청 과거진상조사단의 김영희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단서를 덮어버린 정황이 보인다고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홍 대변인은 김학의 사건 당시 법무부장관이자 직속상관이었던 황교안 자한당 대표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자한당 의원을 겨냥했다. 황 대표는 “(나와는)전혀 무관하다”고 했다가, “사실관계가 입증이 되지 않아 기소할 수 없다는 검찰의 보고를 들은 것이 전부”라며 선을 긋기 바빴다. 인사검증을 맡았을 곽 의원도 자신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긋고 있다.

과거 ‘김학의 집단강간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모두 혐의가 없다고 결론내린 바 있다. 당시 법무부장관이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수사에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채널A

특히, 황 대표는 검찰이 두 차례 김 전 차관에 무혐의를 내린 데 대해 당시 법무부장관으로서 개입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자한당은 ‘김학의 집단강간 사건’이 다시 불거지는 데 대해, 언제나 써먹던 ‘야당 탄압’ 프레임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자한당의 한 의원은 17일 <경향신문>에 “황 대표 체제가 시작될 때 ‘김학의 사건’을 가지고 (문재인 정부가) 흠잡기, 흠집 내기, 그래서 힘 빼기를 하려는 걸로 보는 게 당내 사람들의 생각”이라며 ‘황교안 탄압’으로 규정했다.

과거 ‘김학의 집단강간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두 차례에 걸쳐 모두 혐의가 없다고 결론내린 바 있다. 당시 법무부장관이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수사에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 SBS

또 한 핵심 당직자도 <경향신문>에 “정권도 그렇고 이낙연 총리도 그렇고 (‘버닝썬 사건’을) 키우려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며 “결국 우리 때려잡기다”라고 반발했다. 이 사건 폭로를 주도하고 있는 방정현 변호사가 ‘세월호 변호사’라는 점까지 들며, 적극 음모론을 제기했다.

시도 때도 없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외치던 자한당이, 당내 핵심인물들을 겨냥하자 굉장히 불편한 모양이다. 김학의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도 엽기적인 국정농단의 일부분일 테니, 특히 김학의 전 차관의 직속상관이 황교안 대표였으니 그럴 만도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