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라 포토뉴스
무안군, 농촌 노동력 해소 토양개량제 공동 살포작업 실시
2013년부터 농촌 노령화 따른 살포작업 어려움 해결
  • 이병석 기자
  • 승인 2019.03.26 18:17
  • 수정 2019.03.26 18:17
  • 댓글 0
공동살포작업

[뉴스프리존,전남=이병석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친환경농업 실천기반 확산과 농촌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토양개량제 살포 작업비를 지원 작업을 공동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무안군은 토양개량제를 농경지 토양개량과 지력유지 및 보전을 위해 3년 주기로 농업경영체 등록정보에 등록된 농지를 대상으로 공급을 해오고 있다. 

또한 군은 올해 3개 읍.면에 2,738톤의 규산질비료 공급과 대상농지에 공동 살포 작업비를 지원해 오는 4월 말까지 살포작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무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토양개량제 공급은 유효 규산 함량이 낮은 농경지 및 산성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유지 보전하여 친환경농업 기반조성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그러나 농촌 인구의 노령화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탓에 토양개량제가 농지에 살포되지 않고 마을공터나 하천변에 방치되는 사례가 있어, 2013년부터 예산낭비 예방과 친환경농업 확산을 위해 공동 살포 작업비를 지원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무안군 관계자는“올해는 망운면, 해제면, 운남면의 신청농지에 대해서 규산질과 석회질 비료 8,092톤을 공급하고, 2020년에는 다시 신청을 받아 무안읍 등 3개 읍면 등록된 농지에 공급을 하게 된다”고 공급 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작년까지 전액 군비로 지원해 왔던 공동 살포 작업비를 금년부터는 정부와 지자체가 합동으로 지원함으로써 군비부담을 덜게 됐다.

이병석 기자  jun8563@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