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올해 첫 행복주택 내달 8일부터 청년·신혼부부 등에 주변시세 60~80% 수준 공급 전국 41개 지구 6,483호
상태바
올해 첫 행복주택 내달 8일부터 청년·신혼부부 등에 주변시세 60~80% 수준 공급 전국 41개 지구 6,483호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3.29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DB자료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청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의 올해 첫 공급 물량이 나왔다.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3단지, 서초구 신반포18·24차 등 서울 도심을 비롯한 전국 41개 지구에 대한 올해 첫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28일 행복주택의 올해 행복주택은 총 110곳 2만 6000가구로 분기별로 모집해 대거 공급된다.

국토부는 올해 행복주택 2만 6천 호를 공급할 예정이며 내달 8일부터 전국 41곳에서 청년층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6483가구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며 밝혔다.

이번 1분기에는 수도권 37곳(4945가구)과 비수도권 4곳(1538가구), 총 41곳(6483가구)을 모집한다. 행복주택은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변 시세의 60~80%로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대학생과 청년, 산업단지 근로자는 최대 6년, 신혼부부와 한부모 가족은 최대 6년에서 10년, 주거안정지원 계층은 최대 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올해 모집하는 행복주택 110곳에는 신혼 특화 단지, 향후 2분기부터는 분기별로 수도권 47곳(1만 4177가구)과 비수도권 22곳(5569가구), 총 2만여 가구(69곳)에 대해 추가 모집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자리연계형 주택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포함돼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으며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대학생과 청년, 산업단지 근로자는 최대 6년, 신혼부부와 한부모 가족은 최대 6~10년, 주거안정지원 계층(취약·노인계층)은 최대 20년간 거주가 가능하다.

다만, 대학생·청년이 거주 중 취업·결혼 시 최대 10년까지 허용하며, 신혼부부·한부모가족은 자녀가 없는 경우 6년, 1명 이상인 경우 10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올해 모집하는 행복주택 110곳에는 재건축·재개발 지구 매입형, 신혼 특화 단지, 일자리연계형 주택,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포함돼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분기에는 재건축·재개발 지구에서 건설한 주택을 매입하여 공급하는 행복주택은 서울지역 내 길음3촉진구역, 녹번1-2 등 총 27곳 1283가구로 도심 내 위치해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분기 이후에는 육아 편의시설을 갖춘 신혼 특화 단지, 중기근로자 및 산업단지 근로자지원, 창업·지역전략산업지원 등의 일자리 연계형 주택, 직주근접이 가능하도록 도심 내 공공청사를 활용한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공급된다.

접수기간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의 경우 내달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이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은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이다. 접수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등에서 할 수 있으며, 입주는 11월부터 지구별로 차례대로 시작될 예정이다. 행복주택의 지구별 모집 호수, 임대료, 입주자격 등 자세한 정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apply.lh.or.kr) 또는 마이홈포털을 참고하거나, 마이홈 전화상담실(1600-1004)에 문의하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내 공급되는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불안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보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최저 1.2%(~2.9%)까지 낮은 이율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주택도시기금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상품을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