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목련 꽃잎 지던 날
상태바
목련 꽃잎 지던 날
詩 김석태
  • 김정태 기자
  • 승인 2019.04.06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련꽃잎 화사하게 빛나던 날에
짙은 고독, 꽃그늘에 숨었지

담장 너머 먼 하늘 향했지만,
담 밑에 잠이 든 꽃잎들

고독의 여신이 품어주려다
꿈 깰까봐 저만치 물러서네

이슬 젖어 힘없이 시들어가는
모습들 안타까워 고개 떨구네

목련꽃잎 아련히 지는 이른 봄
또 다른 꽃들 부활하고 있네
만개한 벚꽃길가 멍하니 서있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