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연재/시리즈 시와 소설
목련 꽃잎 지던 날詩 김석태
  • 김정태 기자
  • 승인 2019.04.06 19:49
  • 수정 2019.04.07 19:49
  • 댓글 0

목련꽃잎 화사하게 빛나던 날에
짙은 고독, 꽃그늘에 숨었지

담장 너머 먼 하늘 향했지만,
담 밑에 잠이 든 꽃잎들

고독의 여신이 품어주려다
꿈 깰까봐 저만치 물러서네

이슬 젖어 힘없이 시들어가는
모습들 안타까워 고개 떨구네

목련꽃잎 아련히 지는 이른 봄
또 다른 꽃들 부활하고 있네
만개한 벚꽃길가 멍하니 서있네. 

김정태 기자  kjtkus11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