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故 장자연 동료배우 윤지오 지킴이' 나선 여야 의원들 “진실 투쟁에 동행” 함께 해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4.08 15:41
  • 수정 2019.04.09 21:07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고(故)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 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8일 국회를 찾아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윤 씨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바른미래당 김수민·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초청으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법 위에 선 사람들에게서 저를 구원해주셨다는 생각​​​​​​​ 들어, 태어나 이같이 많은 취재진 처음 봐...언론의 관심 부족해 아쉬워

회의실을 가득 채운 취재진을 보고 윤 씨는 "사실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태어나서 처음 본다. 사건사고가 많았는데 범죄의 크기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이라며 장자연 씨 사건에 상대적으로 언론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 씨는 "제가 가장 싫어하는 말 중 '악법도 법'이라는 말이 있다"며 "여기 저를 위해 와주신 분들이 법 위에 선 사람들에게서 저를 구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응원과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곧이 걸어왔는데 앞으로도 그 걸음을 여기 와주신 분들과 함께 걸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 씨는 오늘 '윤 씨와 장자연 씨는 친분이 많지 않았다,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보도를 한 언론 기사를 언급하며 "(해당 언론) 기자님, 오셨느냐. 정정 보도를 부탁드린다. 그렇지 않으면 저도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여야 의원들 윤 씨 보호와 사건의 진실 밝히겠다 약속

간담회에 참석한 여야 의원들은 윤 씨를 보호하고 장자연 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문체위원장인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윤 씨의 진실을 향한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잘 지켜드리자는 취지로 간담회를 마련했다"며 "윤 씨의 지난주 출판기념회가 석연찮은 이유로 하루 전 취소됐다. 뜻 있는 사람들과 시민의 힘으로 오는 일요일 국회에서 북콘서트를 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남인순 의원은 "진상 규명이 외압 없이 이뤄지고 핵심 증인 윤 씨가 증인으로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인 권미혁 의원과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인 정춘숙 의원도 한목소리로 "진실이 밝혀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에서 권력형 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저희 국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국회가 윤 씨의 방패막이가 되겠다"(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윤 씨가 겪은 두려움과 외로움의 시간에 대해 국회가 성찰할 것"(정의당 추혜선 의원) 등 응원이 이어졌다.

여야 의원들은 이후 30여분가량 비공개 간담회를 통해 윤 씨와 대화를 나눴다.

성접대 사건이 아닌 성폭행 사건에 의견일치...의원들,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 만들어

안민석 의원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수사와 관련한 윤 씨의 의견과 평가, 검찰·경찰에 바라는 얘기 등을 들었다"며 "이 사건은 성 접대 사건이 아니라 성폭행 사건이라는 데 의원들과 윤 씨가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피해자인 장자연 씨가 적시되는 사건이어서는 안된다. '김학의 사건'처럼 가해자가 적시돼야 하는데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언론권력이 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인식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오늘 간담회를 주최한 3명의 의원과 간담회에 참석한 민주당 이종걸·이학영·남인순·권미혁·정춘숙 의원, 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은 '윤지오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어 이후 윤 씨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