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하태경 "지역위원장 연판장 돌리겠다…손학규, 오직 자리보전에만 급급"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4.15 08:27
  • 수정 2019.04.15 08:27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당의 근본적 쇄신을 위해 지도부 총사퇴 또는 재신임 절차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안 통해, 다음 주부터 당 지도부 총사퇴를 촉구하는 지역위원장 연판장을 돌리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충정이 완전히 묵살되었다며 금주말까지 손 대표가 사퇴할 것을 촉구하며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당을 구하기 위한 실질적 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현 체제로 당이 총선 때까지 버틸 수 있겠냐는 "전체 지역위원장의 절반을 넘긴 수의 연판장을 받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면서 "지역위원장 과반수면 임시 전당대회 소집요건을 넘어 이미 현 지도부에 대한 불신임을 확인하는 숫자"라고 강조했다. 당을 살릴 구체적 대안과 계획도 없이 오직 자리보전에만 급급하다"며 손 대표 불신임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제는 당을 구하기 위한 실질적 행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며, 최고위원들의 최고위 보이콧에 맞서 손 대표가 내주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하려 하자 전면전을 선언하고 나서, 바른미래당 갈등은 중대 분수령을 맞이한 양상이다.

김원규 기자  cid1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