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윤영찬 전 수석, 총선출마 민주당 입당 … 文 정부 성공위해 '중원 탈환' 기수 되겠다"
  • 임병용 기자
  • 승인 2019.04.15 11:56
  • 수정 2019.04.15 11:56
  • 댓글 0

[뉴스프리존= 임병용 기자] 내년 총선에서 경기도 성남중원 출마를 공식화한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며 "21대 총선에서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며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출마 의지를 밝힌 윤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성남에서 문화적 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임에도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쳐져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수석은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라면서 "청와대를 나오면서 대통령님께서 '총선 출마를 생각해봤느냐'고 물었을 때 '저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고 답변했다"며 "저에게는 정말 피하고 싶은 잔이었다. 지난 3개월간은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며 문 대통령이 총선 출마를 권유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경기도 성남중원 출마를 공식화 이어 "결국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었다"며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었다"며 출마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년 가까이 성남에 살았다"며 "비록 지금껏 제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세계지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며 "이제 저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성남 시민 여러분들의 사랑과 성원을 믿고 미래로 출발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임병용 기자  sam035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병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