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라
정헌율 익산시장, 문화재야행 상설화 추진 지시...익산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추진
주말 이벤트 등 야간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경확보 지시
  • 김필수 기자
  • 승인 2019.04.15 13:51
  • 수정 2019.04.15 13:51
  • 댓글 0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15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2019 익산문화재 야행’을 익산시 야간명소로 상설화하여 익산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 시장은“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동참해 준 덕분에 지난 주말 왕궁리유적 일원에서 열린 익산 문화재야행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관련부서에 충분한 포상을 지시했다.

이어 “역사자원은 풍부한 반면 야간명소가 부족한 우리 시에 문화재 야행은 좋은 관광아이템이 될 것이다”고 강조하며“‘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는 말처럼 해를 더하며 더욱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 있는 문화재야행을 주말이벤트 등을 활용한 야간 명소로 상설화할 수 있도록 이번 추경에 예산을 확보하라”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서동축제도 문화재단의 노력만으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며“전 직원이 열정을 가지고 발 벗고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하고 오는 5월 열리는「2019전국소년체육대회 및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도 지난해 성공적으로 치른 전국체전에 준해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또, 정헌율 시장은“최근 시청사 장소 이전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거론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하며“신청사를 이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임을 분명히 하고 관련 내용에 대해서 정확한 내용에 의해 논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주문했다.

김필수 기자  kps204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