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월호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 바꾸고 있어"… 가족협의회, 박근혜·김기춘 등 명단 공개
상태바
文대통령, "세월호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 바꾸고 있어"… 가족협의회, 박근혜·김기춘 등 명단 공개
  • 임병용 기자
  • 승인 2019.04.1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병용 기자] 세월호 유족과 시민단체는 참사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면서 18명의 명단을 공개하였고,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사진: 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 5주기다. 늘 기억하고 있다. 한편 가족협의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포함해 당시 고위 공직자들이 명단에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며 이같이 말했다.

15일,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 1차 명단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세월호를 가슴에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며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얼마 전 강원도 지역 산불 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들을 챙겼다. 나만이 아닌 우리를 위한 행동이 모두를 위대하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18명의 명단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당시 고위 공직자들의 이름이 포함됐으며 문 대통령은 유가족에 대해선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며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가족협의회 측은, 특별수사단 설치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문 대통령은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며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