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새벽녘 울진 동해 앞바다에서 규모 3.8 지진 또 발생. 경북 내륙에서 지진 감지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4.22 09:03
  • 수정 2019.04.22 09:03
  • 댓글 0

[뉴스프리존, 경남= 정병기 기자] 동해시 앞바다에 이어 울진 앞바다에서도 새벽 5시 45분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km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22일 오전 기상청에 따르면, 발생 깊이는 21km로 분석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정확한 발생 위치는 북위 36.86, 동경 129.80이다. 발생 깊이는 21㎞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강원과 경북 지역에서는 실내에 있는 사람이 느낄 수 있을 정도인 최대 진도 3의 진동이 발생하고 충북에서도 조용한 상태에서 느낄 수 있을 정도인 진도 2의 진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동해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지역에서 느끼는 지진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 진도'는 일부 강원도와 경북은 3, 일부 충북은 2로 분석됐다.

이날 지진은 인근 울진뿐만 아니라 영양, 청송, 봉화에서도 감지됐다.

당초 기상청은 울진군 동남동쪽 43㎞ 해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공개했다가 3분 만에 정밀 분석을 한 뒤 3.8로 수정했다.

정병기 기자  jbkjbk200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