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대한민국 대표축제 ‘2019 문경찻사발축제’ 개막…10일 대장정 돌입
‘쉬고, 담고, 거닐다’란 주제
  • 김정태 기자
  • 승인 2019.04.29 21:58
  • 수정 2019.04.29 21:58
  • 댓글 0

[뉴스프리존,문경=김정태 기자]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2019 문경찻사발축제’가 2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쉬고, 담고, 거닐다’란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기존 축제 명칭에서 ‘전통’을 빼면서 젊은 축제, 즐기는 축제를 추구했고, 내빈이 주인이 아닌 관람객이 주인공이 되는 문경만의 매력이 넘치는 축제로 탈바꿈을 시도했다.

특히 올해는 개막식 등 의전행사와 축제에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의 날과 문경읍 신북천 야간행사를 폐지하는 등 전체적인 콘텐츠를 대폭 정비, 다양한 연령층이 축제에 참여해 체험하며 즐기는 축제로 꾸몄다.

축제는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입구인 용사교에서 축제장 테이프 컷팅식을 시작으로 세트장 내 광화문 앞에 마련한 망댕이가마에서 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장작불 지피기로 개막식을 대신했다.

이날 축제에는 고윤환 문경시장을 비롯해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 박영서 도의원, 오정택 축제위원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박권흠 차인연합회장 등 각계 각층의 기관단체장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프로그램은 찻사발 국제교류전, 전통도자기 명품전, 도예명장 특별전, 망댕이가마 불 지피기, 도자기 만들기 등 37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가족 단위 방문객은 흙 소재 체험장, 찻사발 그림 그리기, 어린이날 코믹 저글링 공연, 명장 핸드프린팅 등에 참여해 즐길 수 있다.

아름다운 찻자리 한마당, 찻사발 그림 그리기, 다례시연 및 체험 등 기존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축제추진위는 찻사발 제작과정 전체를 체험하는 찻사발 아카데미, 왕의 옷을 입고 축제장을 돌아보는 왕의 찻자리, 얼쑤 플래시몹 찻사발타임 1250 등 신설 프로그램을 강화해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특히 도예인을 직접 만나는 ‘사기장의 하루’와 도예명장·축제 참여 작가들의 작품을 경매를 통해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찻사발 명품 경매는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올해는 문경찻사발축제가 대한민국 대표축제로서 마무리하는 축제인 만큼, 우리나라 축제사와 문경 도자사에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는 축제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가족 연인들과 문경찻사발축제장을 찾아 행복한 추억 담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지역 축제는 어려운 지역 경제와 직결되는 이벤트로 관광 활성화의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연간 500만명이 다녀가는 이번 축제가 경북의 뛰어난 도자기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글로벌 축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태 기자  kjtkus113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