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3/28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478

한국 퇴원자 4,811

중국 확진자 81,401

중국 사망자 3,29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해찬 "선거제도 개혁, 한국당과 진지하게 논의해야".. 평화 "정치-국회-사법개혁 신호탄", 정의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
상태바
이해찬 "선거제도 개혁, 한국당과 진지하게 논의해야".. 평화 "정치-국회-사법개혁 신호탄", 정의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9.04.3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30일 선거제-공수처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개혁안은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물론 진지하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아주 진지하게 논의해서 좋은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고했다고 경려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 대표는 이날 패스트트랙 지정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를 마친 패스트트랙으로 법안이 지정됐다고 해서 법안이 자동으로 만들어지지 않고, 충분한 대화와 소통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선거법 문제는 정말로 한국당과 다른 당과 진지하게 논의해서 좋은 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그러면서"사개특위-정개특위 등신속 처리 안건으로 지정됐다는 것은 20대 국회 내에서 매듭을 짓겠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더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아주 어려운 협상 때마다 머리가 다 빠져가면서 고생한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격려박수 부탁 드린다"며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 지정을 환영한다. 정치개혁, 국회개혁, 사법개혁의 신호탄이 올랐다"고 반색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은 앞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관련해서 농어촌지역의 선거구 감소에 대한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해왔고 이 점은 추후 논의과정에서 반영되어야 한다"며 "또한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 사개특위 소위원회에서 합의한 내용도 적극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신속처리안건 지정은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지금 국민들의 분노에 조금이라도 두려움을 느낀다면 향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개혁법안의 논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처리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만약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대화와 협상을 걷어찬다면 존재의 이유는 물론이거니와 민심에 더 이상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은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고 30일 오전 11시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