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
상태바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
  • 김덕권
  • 승인 2019.05.02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
지난 4월 15일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세상을 놀라게 하였습니다. 보수 공사 중이던 첨탑(尖塔) 주변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첨탑과 그 주변의 지붕이 붕괴되었습니다. 화재는 약 10시간 만인 오전 4시 경 진압되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국가 기금 모금 캠페인을 벌려 자금을 모아 대성당을 재건하겠다고 약속하였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독일의 쾰른 대성당, 이탈리아 밀라노 대성당은 중세 고딕 양식을 대표하는 3대 성당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노트르담 대성당은 프랑스 가톨릭의 상징입니다. 파리교구장인 주교(主敎)가 미사를 집전하는 주교좌성당이지요.

유네스코는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습니다. 하루 평균 3만 명, 매년 14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한다고 합니다. 저 역시 오래 전 파리를 방문 했을 때 가 본 성당이지요. 그런데 불타는 대성당을 바라보면서 뮤지컬 ‘노트르담 파리(Notre Dame de Paris)’의 오프닝 곡 ‘대성당들의 시대(Le Temps des Cathedrales)’와 안소니 퀸이 주연한 영화 ‘노트르담의 꼽추’가 주마등처럼 떠올랐습니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프랑스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소설(1831)이 원작인, 프랑스 뮤지컬입니다. 1998년 초연된 이 뮤지컬은 이탈리아 음악가 리카르도 코치안테가 작곡을, 캐나다 퀘벡 출신인 뤽 플라몽동이 극본과 가사를 담당했습니다.

15세기 파리와 노트르담 대성당을 배경으로 삼은 ‘노트르담 드 파리’는 한 집시 여인을 향한 성당 종지기의 순수한 사랑뿐만 아니라 성직자의 세속적인 욕망과 파멸 등, 당대 프랑스 사회의 다양한 인간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그리고 안소니 퀸과 지나 롤로브리지다 주연의 영화 ‘노트르담의 꼽추’로도 우리에게 익숙한 작품입니다.

‘노트르담 드 파리’의 주요 등장인물은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 노트르담 대성당 종지기 콰지모도, 노트르담 대성당 부주교 프롤로, 파리 근위대장 페뷔스 등입니다. 세 남자 모두 에스메랄다의 매력에 빠져듭니다. 종지기 콰지모도는 추한 얼굴을 지닌 꼽추이지만, 맑은 영혼만큼이나 에스메랄다를 순수하게 사랑합니다.

부주교 프롤로는 성직자임을 망각하고 에스메랄다에게 연정(戀情)을 품었고, 근위대장 페뷔스는 에스메랄다를 만나면서 약혼녀를 버린 인물입니다. 에스메랄다는 이들 중 페뷔스와 사랑에 빠집니다. 프롤로는 이를 질투해 페뷔스를 죽이고, 에스메랄다에게 죄를 뒤집어씌웁니다. 에스메랄다는 결국 교수형으로 생을 마감하지요.

그런데 종탑에서 처형 장면을 지켜보던 프롤로 역시 콰지모도에게 떠밀려 추락하며 죽음을 맞이하고 맙니다. 이후 콰지모도가 숨진 에스메랄다를 품에 안고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란 노래를 애절하게 부르는 가운데, 뮤지컬은 막을 내립니다. 소설에선 콰지모도가 종적을 감춘 몇 년 후, 한 지하실에서 꼭 껴안은 남녀의 백골이 발견되는데, 다름 아닌 에스메랄다와 그녀를 그토록 사랑했던 콰지모도의 유골이었다고 쓰여 있습니다.

뮤지컬의 오프닝 곡으로 유명한 ‘대성당들의 시대’의 가사를 한 번 음미해 봅니다.

「아름다운 도시 파리. 전능한 신의 시대.

때는 1482년. 욕망과 사랑의 이야기.

우리는 무명의 예술가. 제각각의 작품으로

 훗날의 당신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려 해.

대성당들의 시대가 찾아왔어.

이제 세상은 새로운 천년을 맞지.

하늘 끝에 닿고 싶은 인간은

 유리와 돌 위에 그들의 역사를 쓰지.

돌 위엔 돌들이 쌓이고 하루 또 백년이 흐르고

 사랑으로 세운 탑들은 더 높아져만 가는데

 시인들도 노래했지. 수많은 사랑의 노래를.

인류에게 더 나은 날을 약속하는 노래를.

대성당들의 시대가 무너지네.

성문 앞을 메운 이교도들의 무리.

그들을 성 안으로 들게 하라.

세상의 끝은 이미 예정되어 있지.

그건 이천년이라고.」

어떻습니까? 노트르담의 종지기 콰지모도의 사랑이요! 이렇게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이 또 있을까요? 그런데 지금 순수한 사랑이 존재할까요? 성서(聖書) ‘예레미야 5장’에, 예루살렘이 멸망한 이유를 ‘정의를 구하며 진리를 구하는 한 사람’이 없어서였다고 말합니다. 그러니까 요즘 같은 세상에도 ‘정의를 구하고, 진리를 구하는 사람’이 있다면,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이 존재할 것이라 저는 믿습니다.

그것은 내가 맑은 영혼으로 순수한 사랑을 하면 자연 수많은 순수한 사랑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 사랑은 본래 순수한 것입니다. 그 순수한 사랑을 나부터 지키고자 노력한다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어 이 세상을 맑고 밝고 훈훈한 낙원으로 이끌 것입니다.

우리 나부터 맑은 영혼 순수한 사랑을 합시다. 아직도 세상이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은 바로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 있어서일 것입니다. 우리 내 한 몸, 내 한 가정을 뛰어넘어 일체생령을 위한 큰 사랑을 합시다. 그것이 불보살(佛菩薩)의 사랑입니다.

불보살 성현들은 현재의 작은 이익을 취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해를 입어가면서 영원무궁한 이익을 챙기는 것이지요, 참 된 이익은 정의에 입각하고 대의(大義)에 맞아야 얻어지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 가야하는 길이 아닌 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