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면 나라가 온통 빨갱이 천지다.
상태바
주말이면 나라가 온통 빨갱이 천지다.
빨갱이가 있어야 존재할 수 있었던 정권(상)
  • 김용택
  • 승인 2019.05.08 08:4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가 온통 빨갱이 천지다. 주말이면 광화문광장을 누비던 빨갱이들이 최근에는 국회 안에 언제부터 저런 빨갱이들이 숨어 있었는지 빨강색깔이 전국을 누비고 다니며 거리를 휩쓸고 있다. 한국 현대사에 두 번째 이변이다. 월드컵열풍이 온나라를 뒤덮었을 때 젊은이들이 옷부터 모자, 신발, 양말, 속옷, 화장품까지 붉은색이 나라를 평정했던 일이 있다. 이들이 입은 옷에는 놀랍게도 ‘빨갱이가 되자’는 뜻의 ‘비더레즈(Be The Reds)’ 응원복을 입고 있었다. 이승만 시대였으면 당장 국가보안법의 이적찬양고무죄로 처벌받거나 안기부에 끌려가 고문을 당했을지도 모른다. 이런 위험한 옷이 무려 150만 장이 팔렸다니 놀랍지 않은가?

‘레드콤플렉스’라는 말이 있다. 아니 있었던 적이 있다. 필자는 1989년 전교조관련으로 해직됐다가 1994년 신규교사 특별채용법이라는 굴욕적인 법으로 복직하면서 하루에 여섯 번씩 차를 갈아타고 출퇴근하며 근무했던 일이 있다. 이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명찰 색깔을 무슨 색깔이 좋은가 묻기에 빨강색이 눈에 잘 들어오고 좋지 않으냐고 했더니 미술선생님이 무심결에 “빨강색은 빨갱이 색깔이라…”하다 날 쳐다보고 겸연쩍어 하던 일을 지금도 잊지 않고 있다.

“전교조는 빨갱이”야 했고 그래서 학생들에게 빨간물을 들인다고 1600여 명을 교단에서 쫓아냈던 노태우정권. 내가 전교조 선생이기 때문에 빨간색을 추천한다고 믿고 있던 미술선생님이 무심결에 나온 이야기가 나의 이름에는 나도 모르게 빨갱이라는 딱지가 붙어 있었던 것이다. 용공주의자 하면 ‘빨갱이’를 연상하고, 빨갱이에서 다시 레드 콤플렉스를 떠올리는 것이 한국인의 일반적인 사고 체계이다. 이런 ‘빨간색은 빨갱이들 색깔’이라는 고정관념이 시골학교 미술선생님의 머릿속에까지 침투했으니 빨강색이란 가까이 할 수 없었던 우리생활 속에서 금기(禁忌)사항이요, 터부(tabo)이기도 했다.

레드콤플렉스를 만든 세력들이 얼마나 답답했으면 빨갱이 색으로 덧칠을 했을까? 자유한국당이 새누리당시절 빨갱이 색깔인 빨간색을 당의 로고로 선택한 이유는 “흰색은 백의민족을, 빨간색은 열정을 각각 상징”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은 ‘붉은악마’ 등 젊은 층의 선호와 기호가 반영된 얄팍한 꼼수라는 것을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이승만이 남한만의 단독정부를 수립 후 그를 지지해 줄 사람들은 돈과 교육받은 인물. 다시 말하면 민족을 배반한 대가로 얻은 친일세력을 보호해 주던 자유당이 필요했다. 정권에 눈이 어두운 이승만과 친일세력의 공생. 이들이 살아남기 위한 방법이 민족주의자, 독립운동세력을 악마로 만드는 공작이 필요했고 그 방법이 빨갱이였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얘기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으로 자유당에서 민주공화당, 민주정의당, 민주자유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으로 옷을 갈아입으면서 놀랍게도 정당의 색깔이 그들이 이용해 먹던 빨간색이라니 아이러니도 이런 아이러니가 없다. 하긴 궁지에 몰리면 쥐도 고양이를 문다고 했는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레드콤플렉스를 만들어 빨간색을 보기만 해도 소름이 끼치는 빨간색을 당의 상징색으로 선택했을까 생각하면 일말의 동정심까지 우러나온다.

- 빨갱이와 국가 보안법 -

빨갱이, 좌경, 용공, 간첩를 만들어야 생존이 가능했던 세력이 친일세력들이 있었다. 36년간 종살이를 하면서 철천지원수 왜놈들, 아니 왜놈들 보다 더 악랄하게 동족을 괴롭히고 수탈하던 친일세력이 해방 후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단 하나. 빨갱이가 필요했다. 해방공간에서 그들은 비판세력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방법은 두 가지를 고안해 냈다. 하나는 남한만의 단독정부를 수립해 정권을 유니할 수 있었던 이승만이 반대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무기가 빨갱이였다. 그들은 민족주의세력, 독립운동세력을 제거하기 위한 무기로 반공을 선택했다. 수시로 간첩을 만들고 그들에게 빨갱이, 종북이라는 딱지를 붙여 분단사회를 유지하는 무기로 이용했다.

또 한 가지가 국가보안법이라는 무기였다. 국가보안법이란 1948년 12월 1일 이승만정부가 일본 제국의 치안유지법을 이름만 바꿔 이승만정부를 비판하는 양심적인 지식인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만든 법률이다. 그 후 박정희,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은 이른바 ‘국가의 안전보장’, ‘질서유지’, ‘공공복리’를 수호한다는 논리를 내세워 이러한 국가보안법을 부활시켜 활용했던 것이다. 이름이 거룩하게 국가의 안전보장’, ‘질서유지’, ‘공공복리’지만 따지고 보면 정권유지법이요 비판세력을 억재하기 위한 정권유지법이었다. 통일을 말하면 빨갱이가 되는 악법 국가보안법이 도대체 어떤 법이었기에 수많은 민족주의자를, 통일세력을 간첩으로 혹은 빨갱이로 몰아 처형했을까? (계속)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혜연 2019-05-08 17:56:26
자유한국당 새끼들아 어디한번 독재타도 외쳐보랑께? ㅎㅎㅎㅎㅎ

박혜연 2019-05-08 15:02:04
이제서야 우리나라에도 좌경용공세력들이 활개칠수있으니 얼마나 보기좋냐? 보고있냐? 자유한국당 개새끼들과 대한애국당 씨발새끼들아~!!!

박혜연 2019-05-08 15:00:19
옳소 좌파빨갱이들이 활개쳐야 나라입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