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KBS 몇 명 보직 날아갈 것... 박근혜 우비까지 씌어주더니, 송현정 기자 칭송"
상태바
전여옥 "KBS 몇 명 보직 날아갈 것... 박근혜 우비까지 씌어주더니, 송현정 기자 칭송"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5.1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온라인 공간에 화제의 인물로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 9일 송현정 KBS 기자가 진행한 문재인 대통령 대담 방송에 대해 "짜고 치는 고스톱인 줄 알았는데 반전이 있었다. 송 기자가 요즘 멸종 상태인 '인터뷰의 진면목'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송 기자와 같은 KBS 기자 출신이다.

이 같은 전 전 의원의 등장은 지난 9일 밤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2주년 대담과 관련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을 기대한 사람, 별로 없었을 것이다. 솔직히 말해 '문빠 기자'가 '진영논리'에 기반하여 '문비어천가쇼'를 하겠구나 싶었다"고 했다.

무엇보다 KBS 송현정 기자의 태도와 관련 갑론을박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전 전 의원은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말을) 더듬고 당황하고, 억지 미소를 짓는 표정 관리로 최선의 방어를 했으나, 결론은 (진행자인) 송현정 기자에게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며 "북한이 미사일을 또 쏜 것에 대해서, 문 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는 문제까지 (송 기자는) 묻고 다시 묻고, 때로는 치고 빠지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전 전의원은 "그런데 반전이 있었다."면서 "인터뷰라는 것은 인터뷰어와 인터뷰이(질문을 받는 사람)와의 한 판 승부이자 전투"라면서 "문 대통령은 매우 준비가 허술했던 안이한 인터뷰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인터뷰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때로는 치고 빠지는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송현정 기자가 요즘 멸종상태이다시피 한 진짜 방송 언론인이었던 것"이라면서 송 기자를 치켜세웠다.

지금 SNS에서는 좌파들이 난리를 치고 있다”며 이어진 전 전 의원의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한 누리꾼은 "하루종일 전여옥의 '문빠 달창'이 뇌리에서 떠나질 않는다."면서 "다른 건 몰라도 '달창'이라는 모욕의 말은 영원히 누구도 쓰지 못하게 판례를 만들고 싶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전여옥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려고 박근혜 우비 모자까지 씌어주며 가진 자에게는 비굴할 정도로 아첨하더니"라고 쓴 소리를 보내기도 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