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나경원 '문빠'·'달창' 발언 사과...민주당 "'달창' 그게 사과한 거냐"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5.12 14:57
  • 수정 2019.05.12 15:03
  • 댓글 0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문빠'·'달창' 등의 용어로 표현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 파문과 관련,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빚자 비교적 신속하게 사과의 뜻을 밝혔는데, 사과를 하고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나 원내대표의 사과의 방식과 내용이 국민들에겐 쉽게 납득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가 ‘국민과의 대담’ 이후 무례한 태도와 황당한 질문으로 구설에 오른 송현정 기자 비판 여론을 두고 “달창의 공격”이라고 비하발언을 해 거센 파문이 일고 있다. 달창은 일베 용어다. ⓒ민중의소리

나 원내대표는 이어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고.('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일부 극우 네티즌들이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이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1일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여성혐오적인 일베 용어를 사용해 물의를 일으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사과문을 통해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고 해명한 데 대해 "‘달창’이라는 누가 봐도 생경한 단어를, 법관 출신인 나 원내대표가 의미도 유래도 모르고 썼다는 말을 과연 믿을 수 있을까. 나 원내대표의 말대로, 의미를 모르고 썼다면 사리분별력이 없는 것이고 알고도 모른체 한 것이면 교활하기 그지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은 '달창'은 '달빛 창녀단'의 준말로, "한 가지 더 남는 의문은, 나 원내대표가 과연 누구에게 사과했는가 하는 점이다. 나 원내대표는 발언이 있은지 3시간 30분 만에 서둘러 기자들 전용 SNS망에 문자로 사과의 뜻을 담은 문자를 보냈다. 이것은 기사화를 막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으로는 읽힐지언정 국민과 여성에게 사과한 것 같지 않다"며 "나 원내대표는 정식으로, 보다 정중하게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