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경제 취업 포토뉴스
4월 실업자 122만 명 '19년 만에 최악'.. 19년만에 최악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05.15 10:00
  • 수정 2019.05.16 09:04
  • 댓글 0

[뉴스프리존= 박나리 기자] 일자리 사정이 나아질 것이라더니 4월 실업자 수와 실업률, 청년실업률이 4월 기준으로는 IMF사태 여파가 있었던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두 달 연속 20만명 넘게 늘던 취업자 증가 폭도 다시 10만명대로 추락했다.

사진: 취업박람회모습

15일 통계청의 지난달 취업자수는 고작 1만 9천 명이 증가하는 데 그쳤고, 1년 전보다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3만8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17만1천명 늘었다. 실업률도 4.4%를 기록해 0.3%포인트 상승했으며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는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고, 실업률은 2000년 4월 4.5% 이후 가장 높았다. 청년층 실업률은 11.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역시 동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최고였다.

실업자수는 122만 명으로 19년 만에 최악으로 나타났다. 정부 일자리예산 집중 투하로 2월(26만3천명), 3월(25만명) 반짝 회복세를 보이는가 싶더니 다시 10만명대로 주저앉은 모양새다.

우리나라 전체 취업자수는 2,623만 2천 명, 산업별로 보면 정부 일자리예산 투입으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7천명), 교육서비스업(5만5천명)이 크게 늘었고,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9천명)도 늘었다. 하지만 도매 및 소매업(-7만6천명)은 전월(-2만7천명)보다 취업자 숫자가 크게 줄어 도소매업 불황이 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주었고,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5만3천명), 제조업(-5만2천명) 등도 줄었다. 제조업은 전월(-10만8천명)보다 개선된 것이나 작년 4월부터 13개월 연속 감소세다. 신규 취업자 증가가 주춤하면서 취업지표는 악화됐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불과 1만 9천 명 늘어난 것. 15세 이상 고용률은 60.8%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5%로 역시 0.1%포인트 내려갔다.

지난해 8월 고용 쇼크로 불린 3천 명 이후 증가폭이 가장 작은 수치에 연령별로는 40~49세 고용률은 78.2%로 0.8%포인트 줄어드는 등 가장 감소폭이 컸고, 30대와 50대 고용률도 0.2%포인트씩 감소해 75.8%와 75.5%를 보였다. 반면에 15~29세는 42.9%로 0.9%포인트 늘었고, 일자리예산이 집중 투입된 60대 이상은 41.6%로 1.0%포인트 늘어났다. 경제 허리인 30~50대의 일자리가 민간경제 악화로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

1월 기준 19년 만에 최대치로, 고용 악화로 4월 실업자 수는 124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천명 증가했다.

실업률 역시 4.5%로 높아졌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11.5%로 0.8%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실업의 충격은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직접 받은 소규모 식당과 술집 등 임시 근로자에게 더 컸다. 실업자 수와 실업률, 청년실업률은 4월 기준으로는 2000년 이후 19년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많았고, 실업률은 2000년 4월 4.5% 이후 가장 높았다. 청년실업률 역시 동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최고였다.

한편, 일할 능력은 있지만 별다른 이유 없이 일하지 않은 인구도 214만 명으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종합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취업자 수가 4월 17만1천명 증가해 3개월 연속해서 목표인 15만명을 상회하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도 "핵심계층인 30∼40대 취업자 수는 감소해 민간투자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나리 기자  parknaree@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