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국제] 호주인이 사랑한 밥 호크 전 호주총리 89세로 사망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05.16 23:45
  • 수정 2019.05.16 23:45
  • 댓글 0
호주 밥 호크 전 총리(출처: BBC 캡처)

[뉴스프리존,국제=박나리 기자] 호주 정치 역사상 호주인이 가장 존경했고 1980년대 호주를 이끌었던 ‘맥주와 크리켓 마니아’ 밥 호크 호주 전 총리가 89세 나이로 별세했다.

BBC 등 외신들은 80년대 호주의 현대화를 만들고 외교에서 뛰어난 성과를 이루어낸 밥 호크 전 호주 총리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밥 호크 전 총리가 호주 교육시스템을 개선하고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진입시키는 큰 역할을 했다며, 외교적으로는 아시아를 포함한 유럽, 미국 등 국제화의 일원으로 통합화에 기여했다고 극찬했다.

또한, 영연방 은행과 호주 항공사를 민영화, 변동환율제를 적용해 외국 화폐와 경쟁하게 한 업적도 덧붙였다.

호크 전 총리는 1983년부터 1991년까지 8년간 호주 총리를 지냈으며, 아시아 국가들과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1989년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 포럼을 수립했다. 
더불어, 서민과 저소득 가구의 자녀들을 위한 사회안전 보장 혜택을 개선하고 1984년 의료 제도를 개혁하기도 했다.

할리우드 스타 러셀 크로우는 밥 호크 전 총리의 업적을 기리며, "그는 호주를 위해 헌신한 몇 안되는 정치인이며, 총리였다"고 회상했다. 

최근 호주는 밥 호크 전 총리의 이름을 딴 맥주도 출시했다. 대학 시절부터 맥주를 사랑했던 호크 전 총리는 1955년 영국 유학 당시 옥스퍼드대학 맥주 빨리마시기 대회에서 세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11초 만에 맥주 2.5파인트를 마셨다.

장례식은 시드니에서 비공개로 진행되며, 유족으로는 부인과 자녀 3명이 있다.

박나리 기자  tommyr7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