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포토뉴스
軍 기강 北 발사체 쏜 날, 계룡대 장성들 軍은 골프공 게임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9.05.17 01:44
  • 수정 2019.05.17 01:44
  • 댓글 0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지난 4일(오전 9시 6분부터 10시 55분까지 북한은 동해안에서 화력 타격 훈련)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1년 반 만에 쏘아 올리던 날, 주말 골프를 치던 일부 군 장성들이 발사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도 계속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지휘를 통솔 10여 명의 장성들이 골프를 친 사실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실이 육군 인사사령부로부터 받은 '긴급 요구자료답변서'를 보면, 지난 4일 하루 동안 현역 군인 195명을 포함해 326명이 충남 계룡대에 있는 골프장을 이용했으며, 여기에는 장성급 16명, 영관급 133명이 포함됐다.

일부는 곧바로 업무에 복귀했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장성 6명과 영관급 장교 6명은 복귀  하지만,현역 장군 10명은 골프를 중단하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즉각 비상 대응에 나섰고, 청와대 안보실도 긴급 회의를 열었다. 같은 시각, 육해공 각 군 본부가 모여 있는 계룡대에서는 장성들이 골프를 치고 있었다.

이날 북한은 동해안에서 화력 타격 훈련을 벌였다. 하태경 의원은 "왜 10명이나 되는 장군들이 북한의 발사 소식 이후에도 골프를 치고 있었는지 군은 국민께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신무기도 쏘아 올린 가운데 국방부 측은 "작전기관 인원들은 예외 없이 복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속 골프를 친 장성들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유병수 기자  ybj6998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