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5.18 기념식 그 날의 함성 다시 한번… 극우단체 '5.18 재뿌리기' 집회, 광주 '폭풍전야'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5.18 10:08
  • 수정 2019.05.20 11:25
  • 댓글 0
사진: 5.18 광주 금난로에 설치된 그날의 거리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인 오늘 추모 분위기여야 할 광주가 극우단체 집회로 긴장감에 휩싸였다.

정부는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갖은등 계획이나 논란 속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까지 예정돼 있어 광주 분위기는 그야말로 '폭풍 전야'다.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상징적인 장소인 옛 전남도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그러나 자유연대·턴라이트 등 극우·보수단체 회원들은 17일 광주 전남대 후문 인근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 후 전남대 인근에서 시가 행진을 벌이기도 했고, 경찰은 시민들과의 충돌에 대비해 경찰력을 집중 배치했다.

또한, 39주기 기념식은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헌화 분향, 기념사와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폂쳐질 예정이나 자유연대 등은 18일 오후 2시 광주시내 금남로와 5.18 민주묘지 앞에서도 집회를 열 예정이다. 금남로 집회는 이후 광주천 일대 행진으로 이어질 계획이다. 금남로는 5.18 당시 시민들이 계엄군에 의해 잔인하게 진압된 곳이고, 광주천은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이뤄졌던 곳이다. 경찰은 시민 반발을 예상해 집회 날짜와 장소를 변경할 것을 권유했지만 이들은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날 광주, 경찰은 제발 시민편에 서서 보호 해달라며 호소하는 모습
그날 광주 시민들이 군인들은 물러 가달라고 호소하는 모습

이런 가운데 행사장과 금남로 일대에서는 보수 단체들의 집회가 예고돼 충돌이 우려된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폄훼할 의도는 없다. 다만 유공자 명단과 공적조서 공개를 요구할 뿐"이라고 했지만, 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는 5.18 유공자들에 대한 불신에 주로 기반을 두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5.18 유공자 명단이 제대로 선정됐는지 살펴봐야 한다는 발언은 또 하나의 교묘한 5.18 폄훼 망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2월 8일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공청회에서도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이종명),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김순례) 등 부적절한 발언이 나왔었다. 이는 5.18에 의문을 제기해온 극우단체들의 주장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특히 황교안 한국당 대표 역시 같은달 25일 "기본적으로 유공자들이 제대로 선정됐는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과거(의 일)로 되돌릴 것이 아니라, 예를 들어 최근에 (유공자로) 들어온 분들까지라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그(유공자 명단) 안에 5.18에 기여하지 않은 분들도 있다는 문제 제기가 있고, '과연 유공자 중에 잘못된 선정이 있는 것은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전날인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게 도리"라며 5.18 기념식 참석 의사를 드러냈다. '잘못된 유공자 선정' 발언까지 했던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과 극우단체 집회가 광주 민심을 강하게 자극하리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때문에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막으려는 시민단체 등의 실력 행사가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5.18 기념재단과 5.18 유족회 등은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 반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14일 '39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5.18 정신을 우롱한 행위를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상규명 등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을 묵과할 수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광주 시민사회는 극우단체 집회에도 강한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17일 자유연대 등의 집회에 앞서 전남대 교수회·학생단체·총동창회 등은 "5.18 기간에 전남대 일대에서 집회를 여는 것은 제삿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이라며 "황교안 대표의 광주 방문도 보수성향 단체의 집회 개최와 마찬가지로 5.18을 모독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날 광주의 금난로 거리
39주기 5.18 광주의 재현 모습

안데레사 기자  sharp2290@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데레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