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제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광주국립5.18민주묘지서 거행
상태바
제 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광주국립5.18민주묘지서 거행
문재인 대통령"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다”
  • 하경설 기자
  • 승인 2019.05.1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렸다.(사진=하경설 기자)

[뉴스프리존,광주=하경설 기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각계 인사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이날 기념식에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그 이유는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해 오월, 광주를 보고 겪은 온 국민이 함께 짊어져야 할 짐이다. 광주의 자부심은 역사의 것, 대한민국의 것, 국민 모두의 것이다.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함께 가꾸고 키워내는 일은 행복한 일이 될 것이다”며 “우리의 오월이 해마다 빛나고 모든 국민에게 미래로 가는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내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이 올해 보다는 내년에 참석하는 것이 좋다는 반응에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기념식 참석 이유를 설명했다.

기념식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보훈처장이 5·18희생자 묘역으로 이동해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참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시민단체와의 물리적 충돌 끝에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시민단체들은 황 대표의 입장 이후에도 기념식 입구에서 황 대표의 참석을 비판했다. 이들은 “황교안은 참석할 자격이 없다”, “5월 광주 무시하지 말라”, “5.18 망언자 징계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