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추돌사고 일으켜···경찰 "음주운전 아냐"
상태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추돌사고 일으켜···경찰 "음주운전 아냐"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05.21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21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앞차를 들이받는 추돌사고 내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조씨는 오전11시43분경 테슬라 차량을 몰고 광화문에서 남대문 방향으로 가던 중 횡단보도 인근에서 신호등이 황색으로 바뀌는 순간 정차한 소나타 차량을 뒤에서 들이 받았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사진=연합뉴스>

사고 직후 도착한 경찰이 현장에서 조씨를 상대로 간이 음주운전 검사를 했으나, 음성반응이 나왔다.

남대문 경찰서 관계자는 "운전자가 음주운전을 한 것은 아니고, 추돌사고다. 운전자가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조씨의 차량이 뒤에서 들이받은 것이 분명해 과실 비율을 따질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대물·대인 피해 등 민사적인 부분은 문제없이 처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 조씨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조씨에 대한 추가 경찰 조사는 없을 전망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