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곳에 적외선으로 횡단보도신호, 음성도 안내 장치 설치
상태바
6곳에 적외선으로 횡단보도신호, 음성도 안내 장치 설치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5.21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음성신호장치 설치로 많은시민과 시각장애인들에 횡단보도 이용이 수월해 질것으로 기대된다.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가 교통사고로부터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보행자 수요가 많은 교차로 및 초등학교 주변 횡단보도에 보행신호 음성안내 장치를 시범 설치 운영한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 장치가 시범 설치된 곳은 시청역 네거리(1), 시교육청 네거리(1), 구즉초교 단일로(2), 성남초교 네거리(2) 등 6곳이며 영상 또는 적외선 센서에 의해 적색 신호 시 보행자가 차도에 진입하면 음성으로 경고 안내를 해주고 녹색 신호 시 신호가 켜졌음을 음성으로 안내해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장치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