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의원 - '고 장자연씨 사건' 조사 결과는 용두사미!.."자유한국당에 국회정상화를 촉구한다!"
상태바
남인순 의원 - '고 장자연씨 사건' 조사 결과는 용두사미!.."자유한국당에 국회정상화를 촉구한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5.2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남인순 의원은 22일 더불어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검찰 과거사위의 '故 장자연씨의 사건'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과연 이것이, 검찰이 잘못된 과거사를 바로잡고 새롭게 변화하려고 하는 노력의 결과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분노와 허탈감을 느끼는 여론이 커지고 있으며 정말 전형적인 '용두사미'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제공: 남인순 의원실

특히 남인순 의원은 “조사를 총괄했던 김영희 과거사위 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은 다수 의견이 묵살되었다. 그리고 일부 검사가 결과 축소에 많은 역할을 했으며, 검사들이 재수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수사 미진과 업무 소홀, 잘못된 초동수사라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이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진상 규명과 처벌이 없다면 앞으로도 이런 사건은 계속 일어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며 검찰수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남인순 의원은 고 장자연씨 수사결과와 관련해 “만약 검찰이 스스로 수사에 나서지 않는다면, 국회가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 적극 나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남인순 의원은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사과와 철회,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들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은 정말 수용하기 어렵다.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나 국회선진화법 위반 고소·고발 취하를 하지 말라는 게 국민 대다수의 뜻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끝으로 남인순 의원은 “지금 국민들은 일하는 국회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금 당장 장외투쟁을 멈추고 국회를 정상화시켜 추경예산안을 비롯해 유치원 3법,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고교 무상교육, 노동관계법(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 등 민생개혁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