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포토뉴스
연극인들이 다시 보고픈 뮤지컬 1위, 15년만에 다시 돌아온 <블루 사이공>
극단 모시는 사람들 30주년 기념작
  • 권애진 기자
  • 승인 2019.05.23 16:36
  • 수정 2019.05.23 16:36
  • 댓글 0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2004년 이후 15년 만에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블루 사이공>이 오는 6월 28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다양한 장르에서 한국적 정서가 깃든 작품을 창작하고 있는 김정숙 작가와 뮤지컬은 철저한 협업예술이라 말하는 권호성 연출이 만나 15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올리는 뮤지컬 <블루 사이공>은 연극인들이 다시 보고 싶은 뮤지컬 1위로 꼽히며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뮤지컬 <블루 사이공> 김사사 역 안덕용 배우, 후엔 역 정재은 배우, 김상사 역 박영수 배우 /(제공=극단 모시는 사람들>

사망자 120만 명, 부상자 400만 명, 2차 세계대전의 3배에 달하는 폭탄투하량의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전쟁이었던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월남에서 돌아온 김문석 상사와 전쟁후유증으로 죽음을 향해 달려가는 그 앞에 시간 밖에 살고 있는 가수가 나타나 그를 다시 과거 속의 사이공으로 이끌어간다. 15년 만에 다시 돌아온 따이한 병사 김상사와 베트공 후엔이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크다.

극단 모시는 사람들은 <블루사이공>, <오아시스세탁소습격사건>, <들풀>, <꿈꾸는 기차>, <강아지똥>, <황야의 물고기>, <이기동 체육관>, <꿈꾸는 기차>, <쓰레기꽃> 등 다양한 작품으로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모두가 모두의 떳떳한 주인으로 함께 사는 세상을 열어가는 ‘자주연극운동’을 펼치는 대한민국 대표 극단으로, 창단 30주년 기념작으로 뮤지컬 <블루 사이공>을 선택했다. 뮤지컬 <블루 사이공>은 뮤지컬 대상 - 희곡상, 서울 연극제 - 작품상, 남녀 연기상, 백상예술대상 - 대상, 작품상, 희곡상을 수상한 바 있는 1996년 초연부터 한국 뮤지컬의 전설이 된 작품이다.

전설의 작품 뮤지컬 <블루 사이공>은 김상사 역에 배우 안덕용, 박영수를 후엔 역에는 배우 정재은, 가수 역에는 배우 문혜원을 캐스팅했다. 

뮤지컬 <블루 사이공> 김상사 역 박영수 배우, 안덕용 배우와 후엔 역 정재은 배우 /(제공=극단 모시는사람들)
뮤지컬 <블루 사이공> 후엔 역 정재은 배우와 김상사 역 박영수 배우 /(제공=극단 모시는 사람들)
뮤지컬 <블루 사이공> 후엔 역 정재은 배우와 김상사 역 안덕용 배우 /(제공=극단 모시는 사람들)

그리고 배우 김준겸, 정순원, 이민준, 신윤철, 김일교, 최동호, 안중현, 황승빈, 이미선, 박지아, 윤영걸, 정래석, 정연심, 홍정연, 안채준, 고훈목, 조한결, 김명애, 박옥출, 김현, 신문성, 윤미소, 이여운, 조민희, 임정은, 김지안, 박현호, 박은미, 이정은, 나준연, 박주용, 조민수, 손다정, 이성희, 이예진, 라명숙, 신미람의 총 45명의 배우들과 30명의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하여 극단 모시는 사람들 30주년 기념 공연에 힘을 보탰다.

<블루 사이공> 포스터 /(제공=팔복상회)

<블루 사이공>의 공연시간은 금요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3시와 7시 30분이며, 만13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