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지원 “방탄국회 의도.. 북풍은 아무나 하나?"
상태바
박지원 “방탄국회 의도.. 북풍은 아무나 하나?"
“국정원장과 기자가 신북풍 기획?.. "징글징글하게 북풍타령 하지만 국민은 안 믿어"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5.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또 다시 북풍발언으로 몰매를 맞는 분위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9일 자유한국당이 서훈 국정원장-양정철 민주연구원장 회동을 '북풍 공작' 시도로 몰아가는 데 대해 "북풍은 아무나 하나요? 징하게 해처먹던 당신들이 잘하죠"라고 힐난했다.

사진: 뉴스공장 갈무리

그러나 이 같은 행태는 결국 한국당도 망칠 것이라고 봤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기자와 함께 식사한 국정원장과 민주연구원장은 그런 짓 못합니다"라고 단언했다.

‘신북풍 프레임’도 국회를 열려고 하는 움직임으로 봤다. 박 의원은 이어 "징글징글하게 북풍타령하지만 국민은 믿지 않습니다"라면서 "세월호, 5.18 막말 망언 징계나 확실히 하세요"라며 이날 세월호 망언자들에게 솜방망이 징계를 한 한국당을 거듭 질타했다. 박 의원은 “코미디다, 자기들 전문이 북풍, 독재, 쿠데타”라면서도 ‘국회로 돌아오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국정원장과 기자가 같이 신북풍을 기획했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며 "5G시대에 적합한 메뉴를 내놓으세요"라며 "흘러간 물로는 물레방아 못 돌립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5.16 때도 기자는 참여 안했다, 성공하니까 기자들은 나중에 협력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신북풍’ 공세를 펴는 것에 대해 “(국회 돌아오려고) 꾀를 내도 죽을 꾀를 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