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부산시, 폐지 줍는 어르신들 1.242명께 안전장구 무상 지원
상태바
부산시, 폐지 줍는 어르신들 1.242명께 안전장구 무상 지원
  • 박인수 기자
  • 승인 2019.06.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광역시

[뉴스프리존,부산=박인수 기자] 부산시는 거리에서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보건을 위해 총사업비 3천4백여만 원을 들여 안전(야광)조끼 994벌, 야광밧줄 912개, 미세먼지 마스크 1천242묶음(묶음당 3매입, 식약처허가)을 1천242명에게 무상 지급한다고 밝혔다.

본 안전장구 무상 지원 사업은 생계유지수단으로 길거리에서 재활용품 수집활동을 하시는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로 2015년 관련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2017년 약 2천만 원, 2018년 약 3천5백만 원의 예산을 투입, 각종 안전장구를 무상으로 지원해 온 사업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에게 교통안전장구 외에도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급해 장기간 야외활동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을 사전 예방하고자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재활용품 등 수집활동을 하는 취약계층에 꼭 필요한 물품을 지원, 최소한의 안전조치를 다 하겠다.”며 “해당 안전장구는 7월부터 구・군을 통해 배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