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울산교육청, 유치원생 안전모 입찰 과정 의혹 증폭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06.11 22:41
  • 수정 2019.06.14 09:16
  • 댓글 5

[뉴스프리존, 울산=임새벽 기자] 울산교육청이 '유치원생 재난대응 안전모 지급' 관련 특정업체가 낙찰 받도록 했다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어 논란이 될 듯하다.

울산교육청은 지난 5월 8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유치원생 재난대응 안전모 지급' 입찰 관련 공인시험기관으로부터 받은 'KC인증'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고 공고문을 게시하고 반드시 해당 서류를 포함해 23일부터 29일까지 제출하도록 했다.

이 중 16개의 업체 중 14개 업체가 '규격서평가부적격' 판정을 받아 제외되고 2업체가 적격심사 대상 업체로 지정된 가운데 지난 31일 금요일 12시 'KC인증'이 없는 A업체가 최종낙찰을 받았다.

최종낙찰 전에 A업체가 'KC인증'이 없다는 것을 이미 확인했던 탈락업체는 당일 전화로 A업체가 입찰자격문제가 있으니 계약을 중지해달라 요청했고 학교안전총괄팀 J주무관은 "계약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의제기신청서 ⓒ임새벽 기자 2019.06.04

이후 6월 3일 월요일 오후 1시 30분경 정식으로 이의제기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울산교육청은 당일 오후 3시 계약을 강행했다.

학교안전총괄팀 J주무관은 "계약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인정하면서 다른 업무에 바빠 계약부서에 이의제기신청서를 전달하지 못한 것은 '실수'라고 말했다.

하지만 발주처와 낙찰업체가 계약 관련 서류를 준비하고 단계별 행정절차를 거치는 과정을 감안해서 일반적으로 2~3일 정도 걸리는 계약이 반나절 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는 점에서 석연치 않다. 

일본은 고베 대지진 당시 지진 자체보다는 노후건물의 붕괴나 건물 외장재 및 유리파편 등의 낙하물에 의한 부상이나 화재로 인한 연기 질식 등 2차 피해가 70% 이상 발생됨에 따라 안전모를 준비해 다양한 재난상황을 대처하기 위한 반복적인 교육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많은 시민들을 트라우마를 격는 등 각종 재난에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안전모의 중요성이 날로 증가되고 있다. 특히, 대처능력이 부족한 유치원생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재난대응 안전모는 필수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중요한 사업에 문제가 발생했음에도 방관하고 있는 울산교육청을 상대로 탈락업체는 10여일간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제출한 상태이다.

또한, 낙찰업체가 제출한 어린이 안전모 관련 검사서류를 확보·확인한 결과 제품에 대한 검사 서류가 아닌 직물 검사 서류였으며 그 또한 어린이섬유안전 기준으로 꼭 받아야 하는 방염제, 알러지성염료, 노닐페놀 검사를 받지 않은 서류였다.

한편, 공고문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39조 제4항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42조에 해당하는 관련법에 의거 '입찰참가의 자격이 없는 자가 참가한 무효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새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