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10명 중 9명이상 노인 운전면허 자진반납 캠페인,"신청 안한다"
상태바
농업인 10명 중 9명이상 노인 운전면허 자진반납 캠페인,"신청 안한다"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6.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만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를 대상으로 면허를 자진 반납도록 하는 제도가 시행됐지만, 교통편이 좋지 않고 노인 인구가 절대적으로 많은 농촌에서는 현지 노인들이 운전면허를 반납할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 3월 26일∼4월 8일 농업인 1천37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해 456명으로부터 대답을 받은 결과, 운전면허를 소지한 사람이 9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전했다.

설문에 응한 농업인 운전자 가운데 운전경력 '30년 이상 40년 미만'인 사람은 44.8%에 달했고, '40년 이상'이라는 응답자도 13.9%로 조사됐다.

농경연 관계자는 "농촌지역에서는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워 운전면허 취득 필요성이 상당히 높다. 운전면허증이 농촌에서는 필수이다"고 전했다.

실제로 운전면허를 소지한 응답자 가운데 대다수인 77.1%는 "운전을 매일 한다"며 일주일에 4∼5번 한다는 응답자도 16.1%에 달해 농경연의 분석을 뒷받침했다.

현재 서울, 경기, 광주, 부산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교통비 10만원가량을 지급하는 '운전면허 자진 반납제'를 시행 중이지만, 정작 농촌에서는 크게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의 응답자 중에서 "면허반납을 신청하지 않겠다"고 대답한 비율은 무려 94.8%에 이르렀다. "신청하겠다"는 응답은 5.2%에 불과했다.

농경연 관계자는 "주요 선진국에서는 고령 운전자를 위한 교통환경을 개선하고,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면서 미국·영국은 고령 운전자 안내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일본은 도로교통 개선·운전면허증 반납 유도·인지기능 검사등을 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