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상화 담판 무산.. 탈출구 찾을까
상태바
국회정상화 담판 무산.. 탈출구 찾을까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6.1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경제에 대해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경제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경제청문회을 열자고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경제청문회 개최를 거부하면서 국회정상화 협상이 자체가 또 다시 꼬이며 결렬됐다.

보수와 진보 정치적 이념이 섞여 있는 바른미래당은 중재를 계속했지만 더 이상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끌려가지 않고 국회정상화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1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연다.

이날 오후 바른미래당은 국회 본청에서 의총을 열고 국회정상화 협상에 대한 결과와 향후 국회정상화에 대해 논의를 갖는다.

이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전날(1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해 중재를 사실상 거부하며 이날을 중재의 데드라인으로 선언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때까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우리 당 단독으로 절차를 진행하겠다. 단독으로 국회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전날(16일) 자유한국당은 국회에서 대국민 호소문를 발표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경제청문회 이후 추경심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결단을 촉구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 협상은 또 다시 무산됐다.

오 원내대표는 "제가 중재하는 것은 여기에서 끝이다"라며, 예고대로 국회를 단독 소집할 것인지에는 "예정대로 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의원총회 전에 합의가 되더라도 되는대로 보고하고 아니면 안 되는 대로 단독소집을 위한 의총을 소집한다"라며 "우리 입장은 바뀐 게 없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