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U-20]청소년대표팀 서울광장서 환영식, 정정용 감독 "우승에 도전할수 있는 확신"
상태바
[2019 U-20]청소년대표팀 서울광장서 환영식, 정정용 감독 "우승에 도전할수 있는 확신"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6.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U-20 월드컵 준우승 이라는 쾌거를 이뤄낸 월드컵 대표팀이 17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환영행사가 열렸다. 이번 준우승은 36년 만의 쾌거로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곤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2 회째 결승 진출이다.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은 "축구사랑을 다시 한 번 느끼지만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게 성적을 낸 거 같은 느낌이 든다 너무 감사드린다"며 "우승에 도전할수 있는 확신을 가질수 있었다."고 전했다.

정 감독은 "임금이 있어 백성이 있는 게 아니고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다. 우리 선수들이 있기에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환영나온 시민들로부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정 감독은 "한 경기 한 경기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순간이었다. 다른 생각은 않고 경기에만 집중했다"면서 "전임 지도자 시스템이 중요한데 한국 축구 벌전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힘쓰겠다"밝혔다.

또한 "올해 준우승을 해 헹가래를 못했다. 이 선수들이 3년 뒤면 아시안게임 나갈 선수들인데, 축구는 상황에 따라서 달라질수 있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이 뭉치면 그 때 지속적으로 지켜보면 될 것 같다."며 "앞으로 우승에 도전할수 있는 확신을 가질수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귀국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이 된 K 선수의 경기력 논란에 대해서는 "비난과 비판은 축구 팬으로서 충분히 가능하다. 하지만 선수보다 감독인 저에게 해주셨으면 한다. 아직 선수들이 청소년이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그러니 건전한 비판은 지도자에게 해달라"고 선수들을 걱정했다. 

U-20주장 황태현은 "폴란드에 있을때 국민들에 관심이 이정도로 많을줄 몰랐다."며 "역사적인 일을 해냈고, 저희가 자랑스럽다 생각한다. 선수들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 까지 집중을 하자고 다짐하며 모든 선수들끼리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매 경기 선방을 한 이광연 골키퍼는 "빛광현으로 불리는데 기분이 좋다. 기억에 남는 경기는 에콰도르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밝히고 "이제야 실감이 난다. 시상대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 아쉬움이 남았다"고 아쉬움을 전하며 이후 팀에 돌아가서 경기를 치루는걸 차분히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좋은경험 좋은 추억이었다. 처음에 목표가 우승 이었지만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다. 아시아선수로 최초 골든볼을 받았지만 경기를 져서 그렇게 기쁘지는 않았다."심경을 전하며 "저혼자 만의 상이 아니라 모든 팀동료들에 상이다. 팀동료들이 협조해서 좋은경기 좋은 플레이를 보여 줄수 있어서 좋았다. 좋은경험 이었고 추억이었다. 팀에 도움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설명하고 앞으로의 거취문제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