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개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 사업 논의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개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 사업 논의
국회서 4개 시·도당 및 광역지자체 대거 모여 공동발전 주제 논의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6.18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개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 사업 논의/ⓒ대전시제공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4개 시·도당 및 광역지자체가 18일 오전 11시 국회 본관에서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당 당대표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충청권 시·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국회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당정은 제1차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논의된 공동주제에 대한 진행상황 보고와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관련 사업 등 신규 공동발전 과제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고 공동 대응키로 합의했다.

1차 충청권 당정협의회 진행상황 보고에는 지난 4월 7일 제1차 회의 시 공동 합의한 ▲ 2030충청아시안게임공동유치 ▲ 충청권 미세먼지공동대응 ▲ 4차산업혁명 충청권 상생밸트구축 ▲ 충청권광역 교통체계 구축연계에 대한 추진 상황 점검이 있었다.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공동 협력과제로는 ▲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 지역 성장을 견인할 공기업 추가 이전 ▲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논의했다.

이밖에 일자리 사업으로 ▲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지정 ▲ 태양광‧반도체산업 전문 인력 양성사업 등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은 “충청권의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사업 반영을 위해 최대한 협력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은 충청권 공동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과제”라며 “혁신도시법이 개정 될 수 있도록 당대표를 비롯한 충청권 국회의원님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 드린다”며 4개 시·도의 적극적인 협력과 공동 대응을 제안했다.

충청권 4개 더불어민주당 시·도당 및 광역자치단체가 함께한 당정협의회는 민선 7기 들어 처음 개최됐으며, 당정은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정례화 해 핵심현안의 원활한 추진과 예산 확보를 위한 공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