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진핑-김정은 북중정상회담…CCTV 중국언론들 “평양 시민들 열렬히 환호"
상태바
[국제] 시진핑-김정은 북중정상회담…CCTV 중국언론들 “평양 시민들 열렬히 환호"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06.20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북한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 CCTV 가 환영나온 북한 주민 모습을 비추고 있다(출처: CCTV 캡쳐)

[뉴스프리존,국제=박나리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현지시간) 오전 11시30분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14년만의 평양 북중 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2005년 당시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만에 이뤄진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이다.

중국 CCTV 등 중국 언론들은 시진핑 주석이 이날 오후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공항에 나와 시 주석 일행을 영접했으며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도 공항에 나와 시 주석 일행을 맞았다.

시진핑 주석은 공항 환영식 후 금수산 태양궁 광장으로 이동했다.

중국 언론들은 평양 도심에 시 주석을 환영하는 북한 인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며 시민들이 열렬히 환호했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시진핑 주석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단계적 비핵화 방식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또한 북한과는 전통적인 혈맹관계를 보여줌으로써 미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도 숨겨져있다고 설명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집권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는 5번째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만났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찬 후 북한의 집단 체조인 ‘인민의 나라’를 관람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