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국제] 2020 트럼프 대선 후원금 300억 모금, 민주당 지지자들 압도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06.20 20:43
  • 수정 2019.06.20 20:43
  • 댓글 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암웨이센터 경기장에서 2020년 대통령 선거 재선 캠페인을 열고 연설하고 있다(출처: 트럼프 트위터)

[뉴스프리존,국제=박나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대선의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약 300억원에 육박하는 후원금이 들어왔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에서 재선 도전 출정식을 치른 이후 24시간도 되지 않아 2천480만 달러(약 291억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발표한 지 하루도 안돼 모금된 금액은 민주당 주자들보다 훨씬 큰 금액의 후원금이라며, 민주당 주자 중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630만 달러(74억 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590만 달러(69억 원)의 후원금을 모으는 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말 기준 트럼프 캠프는 가용 현금이 4천870만 달러(571억 원)라고 신고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는 3천470만 달러(407억 원)의 현금을 별도로 보유하고 있다.

이와 달리,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가용현금이 750만 달러(88억 원)에 불과하고 620만 달러(73억 원)의 부채를 안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 센터에서 열린 2020년 대선 출정식에서 4년 전 첫 대선 도전 당시 외쳤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다시 강조하며,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지키겠다고 공언했다.

박나리 기자  tommyr74@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