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경찰 "방송사에서 동영상 많이 받았다… '패스트트랙 몸싸움' 고화질 영상 확보, 의원들 곧 조사"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19.06.24 14:43
  • 수정 2019.06.24 14:43
  • 댓글 0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소·고발전과 관련한 선명한 현장 동영상을 대량 확보해 수사를 진행하는 경찰이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선명한 현장 동영상을 확보했다.

조사가 탄력을 받음에 따라 이달 말부터는 피고발 국회의원에 대한 경찰 조사도 시작될 전망이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사무처의 폐쇄회로(CC)TV가 아닌 방송사에서 선명하게 찍은 동영상을 많이 받았다"며 "동영상 용량은 총 1.4TB로 양이 굉장히 많다"고 밝혔다.

원 청장은 "영상 분류 작업을 계속하면서 국회 사무처의 경호·의안과 직원, 의원실 보좌관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며 "이 정도 속도라면 이달 말 정도면 분석되는 순서대로 피고발인에게 출석을 요구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야는 지난 4월 말 국회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격렬하게 대치했다.

이후 상대 당 의원에 대해 국회법위반, 공무집행방해,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무더기 고소·고발전을 이어갔고, 사건을 접수한 검찰은 대부분을 영등포경찰서에 수사 지휘했다.

이에 따라 영등포경찰서는 중복 인물을 제외하고 총 108명에 이르는 국회의원을 수사 중이다. 보좌관과 당직자 등을 포함한 전체 피고발인 수는 120명에 달한다. 수사 대상 의원들을 소속 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의원이 5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민주당이 40명이며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무소속 의원 중에는 국회의장 신분으로 형식상 무소속인 문희상 의장도 수사 대상다.

온라인뉴스 기자  onlinenews@nate.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