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각에서 한반도평화 기원미사에 문재인대통령 축사 전해와
상태바
임진각에서 한반도평화 기원미사에 문재인대통령 축사 전해와
미사준비 주교회의 이기헌 주교 "국제사회는 평화를 향한 우리의 여정에 지지와 격려 보내달라"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9.06.25 2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11시 임진각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가 열렸다. /사진 '문파! 문재인의 사람들' 다음커뮤니

[뉴스프리존=김은경 기자] 6.25전쟁 69주년인 25일 오전 11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가 열렸다.

"행복하여라,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마태복음서 5장9절) 주제로 이날 경기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전국 각지에서 모인 미사에 2만여명의 천주교 신자가 '한반도 평화기원미사'를 봉헌했다. 임진각에서 대규모 미사가 열린건 2001년 이후 8년만이다.

임진각 평화미사 사전행사때 서예가 국당 조성주씨가 하얀천에 대붓으로 쓴 '평화' 라고 쓴 글귀. 에드벌룬에 띄우는 퍼포먼스 /사진 '문파! 문재인의 사람들' 다음 커뮤니

천주교신자로 알려진 문재인대통령은 축사를 보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평화에 대한 다짐을 전했다. 축사는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대독했다.

"임진각은 실향민이 북녘땅을 바라보며 고향을 그리워하는 곳입니다. 전쟁의 고통과 평화에 대한 희망이 공존하는 임진각 이곳 임진각에서 올리는  한반도의  평화가 완성되는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가 평화를 염원하는  모두의 가슴에 특별한 희망을 전해줄 것이라 믿습니다.

오늘 미사의 주제처럼 한반도의 모두가 평화롭고 행복한 날이 꼭 이루어지도록 최선슬 다하겠습니다.
한반도 평화가 완성되는 날까지 국민들과 함께 두려워하지 않고, 계속 만나고 대화하겠습니다 "라고 전했다.

미사에 등장한 '파티마 성모상' 은 평화를 위한 기도의 상징, '평화의 모후'로 불린다 /사진 '문파! 문재인의 사람들' 다음 커뮤니

염수정 추기경은 주례에서 "오늘 (6.25전쟁 69주년) 맞이해 돌아가시고 희생된 이산의 고통을 겪는 이산가족들 수많은 사람을 기억하며 미사를 봉헌한다''고 미사의 포문을 열었다.

임진각에서 대규모로 열린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에 모인 신자들 /사진 '문파! 문재인의 사람들' 다음커뮤니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anne 2019-06-25 21:05:07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합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