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가폭력 피해자들위해 "이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상태바
국가폭력 피해자들위해 "이제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 장동욱 기자
  • 승인 2019.06.2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동욱 기자]= 인혁당재건위사건과 아람회사건을 비롯한 고문조작 국가범죄 피해자들이 28일 2019년 국제고문피해자 지원의 날을 맞아 과거사 문제의 완전한 해결과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원상회복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김근태기념치유센터와 국회 민주주의와 복지국가연구회(인재근 대표의원)가 주최한 '2019년 국제 고문피해자 지원의날 기념행사'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국가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완전한 명예회복과 정의로운 배상을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국회 탓, 국회는 야당 탓, 야당은 청와대 탓으로 과거사 피해들을 조리돌리는 것을 당장 멈추라"며 "국가폭력에 의한 인권피해자들을 더 이상 욕보이지 말고, 대통령이 직접 과거사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 시간에도 죽음의 고통을 준 고문가해자들과 고문을 은폐했던 검사와 판사들이 가슴에 훈장을 달고, 한마디 사죄도 없이 대로를 활보하고 있다"며 "정부는 고문가해자에 대한 책임을 명확히 하고 고문가해자들을 끝까지 추징하고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2018년 상반기중 진실화해위원회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약속을 기억하고 있는가"라며 "국회는 중단된 과거사의 진실규명을 위해 '진화위법'을 즉각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고문과 민주주의는 공존할 수 없다"며 "국회는 고문방지와 고문피해자 지원법안을 즉시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