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노조파괴 진상조사, 해고자 복직 요구.. 70M에서 고공농성 돌입
상태바
영남대의료원 해고자 노조파괴 진상조사, 해고자 복직 요구.. 70M에서 고공농성 돌입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7.01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1일, 영남대의료원 해고 근로자 2명이 노조파괴 진상조사와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사진: 정병기기자

노조기획탄압에 저항하며 영남대의료원 노조 간부는 이날 오전 5시 50분부터 대구시 남구 대명동 영남대의료원 건물 옥상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70m 높이 영남대병원 옥상에서 고공농성에 들어갔다고 밝힌 해고 근로자인 이들은 사측이 지난 2006년 불법적으로 노조를 파괴하고 노조간부를 해고했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해고자 원직복직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노조기획탄압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노조원상회복,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한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아래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상태이다.

이와함께 3일에는 전국노조원들이 모여서 집중 투쟁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