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자유한국당 대표가 가짜뉴스에 속은 사연
상태바
자유한국당 대표가 가짜뉴스에 속은 사연
비방 눈멀어 왜곡보도한 조선일보, 그것을 철썩같이 믿은 황교안
  • 김태훈 기자
  • 승인 2019.07.0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 요즘들어 우리나라 경제가 많이 어렵다고 한다. 이로 인해 이민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하지만 이것은 말 그대로 '소문'일 뿐 '진실'은 아닐 수도 있다. 실제 통계자료 및 해당 세부사항을 놓고 '팩트체크'를 해보면 예상 외의 결과도 도출될 수 있는 것.

<조선일보>는 외교부가 발표한 '연도별 해외 이주 신고자 현황'을 근거로 이민이 급증했다고 7월 6일자 조선일보 1면에 보도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를 근거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정면 공격했다.

하지만 이는 증가 내용을 정확히 보지 않아 생긴 통계상 착시현상이라고 <뉴시스>는 지난 5월 21일자 기사로 이미 보도했던 바 있다.

뉴시스는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기획관의 발언을 인용, "일반여권을 발급받은 영주권자들이 외교부에 이주신고를 한 것이 통계에 포함되다 보니 해외이주자가 급증한 것처럼 보인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기타이주 항목으로 잡힌 1461명을 실제 이주자수 66명으로 변경하면 2018년 해외이주신고자수는 총 805명으로 2017년 825명에 비해 오히려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인간의 기본적인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자신이 잘못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자중해야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마음에 들지 않을 수 있고, 이를 비판하는 것은 보도의 자유다. 하지만 자사의 의견을 정당화하기 위해 '이미 틀렸다고 증명된 사실'을 무시하고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다.

또한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가짜뉴스를 '팩트체크' 한 번 안 하고 사용한 황교안 대표도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정부에 대한 건전한 비판은 국가의 발전을 위해 상당히 중요하다. 하지만 특정 집단의 이익을 위해 잘못된 근거를 의도적으로 사용하는 비판은 국가발전을 좀먹는 행위다. 가짜뉴스와 여론몰이는 당장이라도 없어져야 할 적폐중 적폐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