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수출유관기관 긴급 대책회의
  • 장연석 기자
  • 승인 2019.07.10 18:11
  • 수정 2019.07.10 18:11
  • 댓글 0

[뉴스프리존,경북=장연석 기자] 경상북도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른 도내 수출유관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10일(수)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회의에는 이철우 지사를 비롯해 구미시,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무역협회, 경제진흥원, 경북신용보증재단, 대구경북연구원, 대경중기청, 구미세관, 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경상북도,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책 마련 위해 수출유관기관 긴급 대책회의/ⓒ경북도

회의는 디스플레이용 투명필름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에 필수로 사용되는 포토 레지스트, 에칭가스 3개 품목에 대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간소화 우대조치를 폐지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라 도내 기업의 피해 최소화와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본이 언급한 3가지 품목은 한국의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경북의 주력 수출품목인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재료로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수출이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타난 예상치 못한 악재다.

이에 해당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의 수익성 저하와 함께 수출활력을 저하시키는 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 하에 경북도를 주축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에 경북도는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대응팀을 구성하고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단기적으로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되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규제품목이 확대될 경우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유관기관별로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하고 중소협력업체의 자금난 등의 피해가 확산될 경우 기관별 운전자금 등을 해당업체에 우선 지원하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도내 주력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체 부품․소재 기술개발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정부의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전략 발표에 대응해 구미 지역을 중소기업 중심의 시스템 반도체 제조혁신지역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장연석 기자  chang824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